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선교 드와이트 린튼 목사 별세>(종합)

<한국선교 드와이트 린튼 목사 별세>
<한국선교 드와이트 린튼 목사 별세>(애틀랜타=연합뉴스) 안수훈 특파원 = 한국에서 4대에 걸쳐 선교와 봉사활동을 해온 미국의 유명한 선교사 집안 린튼 가문의 어른이던 드와이트 린튼 목사(한국명 인도아)의 생존당시 모습(앞줄 가운데). 2010.1.13 <<미국 멜릴랜드 벧엘교회 제공>><<국제부 기사참조>>
ash@yna.co.kr


한국서 4대에 걸쳐 선교와 봉사 활동

(애틀랜타=연합뉴스) 안수훈 특파원 = 한국에서 4대에 걸쳐 선교와 봉사활동을 해온 미국의 유명한 선교사 집안 린튼 가문의 어른이던 드와이트 린튼 목사(한국명 인도아)가 11일 애틀랜타에서 별세했다. 향년 82세.

린튼 목사는 11일 밤 애틀랜타 인근 게인즈빌에 있는 체스트넛 교회에서 열린 한 장례식에 참석한 뒤 승용차편으로 귀가하다 교통사고로 숨졌다. 유족으로는 알츠하이머병을 앓는 부인 마지여사와 딸 베스 등 3남2녀가 있다.

린튼 목사는 구한말 근대 교육과 의료사역을 펼쳤던 유진 벨 선교사(1868-1925)의 외손자. 1927년 전주에서 태어나 평양에서 청소년기를 보낸 뒤 미국 콜럼비아 신학대학원에서 공부를 하고 52년 다시 선교사로 한국에 돌아왔다. 이후 25년간 한국에 머물며 의료봉사활동을 전개하고, 1973-1978년에는 호남신학대 학장을 지내기도 했다.

은퇴 후 미국으로 돌아온 그는 지난 1992년 세계적인 부흥전도사인 빌리 그레이엄 목사가 당시 북한 김일성 주석의 초청을 받고 북한을 방문했을 당시, 통역으로 동행했다.

특히 린튼가문이 1995년 북한주민을 돕기 위해 설립한 인도주의단체 `조선의 기독교 친구들(Christian Friends of korea:CFK)'를 설립할 때 주도적 역할을 했으며, 이후 의료와 식량, 농기계, 비상구호품, 우물개발기술 전수 등 대북 인도적 지원활동에 적극 참여해 왔다.

또 1991년에는 애틀랜타 인근 한인타운 밀집지역인 덜루스에 젊은 한인 이민2세들과 함께 `오픈도어(open door) 커뮤니티 교회'를 열기도 했고, 2006년에는 조지아 세계선교대학을 설립해 이사로 활동해 왔다.

◇린튼 가문의 한국 봉사

북한 결핵환자들
북한 결핵환자들(서울=연합뉴스)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까지 대북의료지원 민간단체인 유진벨 재단이 방문한 평양의 한 결핵 요양소에서 '다제내성결핵'(MDR-TB) 환자들이 재단이 지원하는 치료약을 받아가고 있다. 2009.12.11 << 유진벨재단 제공 >>
photo@yna.co.kr

린튼 목사의 외조부인 유진 벨 선교사는 1895년 미국 남장로회 선교사로 한국에 온 뒤 나주, 목포, 광주 등 전라도 지방에서 활동하며 많은 학교, 병원, 교회를 세우고 봉사활동을 했다.

그의 사위인 윌리엄 린튼(1891∼1960.한국명 인돈) 목사도 장인의 유지를 받들어 한국의 독립을 후원하는 한편 1959년 대전 한남대를 설립하는 등 교육봉사에도 앞장섰다.

2006년 윌리엄 린튼의 손자이며 미국의 세계적 생명공학기업인 `프로메가(PROMEGA)' 대표인 빌 린튼 3세가 한남대를 방문, 500만달러의 재정지원을 약속하고, 최근에는 린튼 글로벌 칼리지까지 설립돼 "연세대에 `언더우드' 가문이 있다면 한남대에는 `린튼' 가문이 있다"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

윌리엄 린튼 목사는 아내 샬럿(한국명 인사례)과의 사이에 4남을 뒀는데 셋째가 휴(1926-1984.한국명 인휴)이고, 넷째가 이번에 숨진 드와이트 목사. 휴 린튼의 장남인 스티브(59.한국명 인세반)는 1994년 유진벨재단을 설립해 대북 의료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고 차남인 존(50.한국명 인요한)은 연세대 의대를 졸업한 뒤 세브란스병원 국제진료센터소장으로 일하고 있다.

고인은 평소에도 "나와 형 휴 린튼은 구한말 근대 교육과 의료사역을 펼쳤던 유진 벨 선교사의 외손자"라면서 "1895년 시작된 유진 벨 사위 윌리엄 린튼(1899~1913년)과 형님 휴 린튼, 4세대인 외증손자 스테판·존·짐 린튼 등으로 이어졌고, 지금은 북한선교에 열정을 바치고 있다"며 4대에 걸친 한국 사랑을 표시해 왔다.

◇고인의 형도 윤화(輪禍)

고인의 형인 휴 목사도 교통사고로 숨져 한국 땅(순천)에 묻혀 형제가 같이 윤화(輪禍)의 비극을 겪은 셈이됐다.

이후 휴 목사의 부인인 베티(한국명 인애자)도 순천에서 결핵재활원을 운영하며 30년 이상 결핵퇴치사업을 펼쳐 국민훈장과 호암상을 받은뒤 현재는 노스캐롤라이나 블랙마운틴에 머물고 있다. 블랙 마운틴의 산 중턱에 위치한 베티 린튼 할머니의 집은 미국을 방문하는 북한 대표단이 머물다 가기도 하는 등 남북한 인사들의 사랑방 역할을 하고 있다.

한편 장례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가운데 애틀랜타 한인교회협의회는 고인이 한국을 위해 헌신한 점을 고려해 유족들과의 협의를 거쳐 장례를 적극 지원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구체적인 준비에 들어갔다.

a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1/13 15: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