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종시에 삼성.한화.웅진.롯데 유치(종합)-1


정총리,수정안 발표..부처이전 취소,교육과학중심 경제도시 전환
高大.KAIST 유치..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지정,중이온가속기 설치

<세종시>세종시 수정안 발표하는 정운찬 국무총리
<세종시>세종시 수정안 발표하는 정운찬 국무총리(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정운찬 국무총리가 11일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 브리핑실에서 교육과 과학을 중심으로하는 경제도시를 건설한다는 구상이 담긴 세종시 수정안을 발표하고 있다. 2010.1.11
jeong@yna.co.kr

與-대대적 여론전, 野.親朴-원안 고수..정국긴장 고조될 듯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강영두 기자 = 정부는 11일 행정부처의 세종시 이전계획을 전면 백지화, 세종시 개념을 행정중심 복합도시에서 교육과학중심 경제도시로 전환하고 삼성, 한화, 롯데, 웅진 등 대기업을 유치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수정안을 발표했다.

기존 계획보다 10년 앞당겨 오는 2020년까지 집중개발되는 세종시에는 고려대와 KAIST가 들어서고,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지정을 통해 가칭 세종국제과학원이 설립돼 중이온가속기 등 첨단과학 연구시설이 갖춰진다.

이로써 지난 2002년 9월 당시 민주당 대선후보였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신행정수도 건설' 대선공약에서 비롯된 세종시는 여야의 치열한 논란 끝에 2005년 3월 행정중심 복합도시로 개념이 다소 바뀌었다가 이번 수정안 발표를 계기로 전면적 변화의 기로에 서게 됐다.

<그래픽> 세종시 토지이용 계획도
<그래픽> 세종시 토지이용 계획도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정부는 11일 행정부처의 세종시 이전계획을 전면 백지화, 세종시 개념을 행정중심 복합도시에서 교육과학중심 경제도시로 전환하고 삼성, 한화, 롯데, 웅진 등 대기업을 유치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수정안을 발표했다.
sunggu@yna.co.kr

그러나 민주당과 자유선진당이 세종시 수정에 반대하고 있는데다 한나라당 내에서도 박근혜 전 대표 등 친박(친 박근혜계) 의원들이 '원안 고수'를 주장하고 있어 세종시 수정안의 국회 처리 과정에서 여야는 물론, 여여(與與)간에도 상당한 진통이 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르면 금주중 특별기자회견을 갖는 것을 비롯해 충청권 방문과 박 전 대표면담 등도 신중히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정 총리와 한나라당 지도부와 친이계(친 이명박계)도 적극적인 여론전과 친박계 설득에 나설 예정이어서 당분간 찬.반 양측이 맞부딪히면서 정국의 긴장도는 높아질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세종시 수정 문제는 그 향배에 따라 이 대통령의 향후 국정운영 동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데다 가깝게는 2.3월 조기 전당대회, 6월 지방선거, 멀리는 2012년 대선 구도에도 변수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상당기간 메가톤급 이슈로 작용할 전망이다.

정 총리는 이날 세종로 정부청사에서 '세종시 발전방안'을 발표, 당초 2030년이었던 완공시기를 2020년까지로 10년 앞당기고 일자리 25만개와 인구 50만명, 자족용지 비율 20.7%, 신재생 에너지 사용량 15% 등의 자족 녹색도시로 만들어 중부권 첨단 내륙벨트 거점은 물론, 미래 한국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집중육성하겠다고 밝혔다.

<그래픽> 그룹별 세종시 투자 내역
<그래픽> 그룹별 세종시 투자 내역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정부가 11일 발표한 세종시 수정안에서의 삼성, 롯데, 웅진, 한화 등 4대 그룹별 투자 내역.
bjbin@yna.co.kr

정 총리는 "과거의 약속에 조금이라도 정치적 복선이 내재돼 있다면 뒤늦게나마 그것을 바로잡는 것이 나라를 생각하는 지도자의 용기 있는 결단 아니겠느냐. 세종시 건설은 정치적 신의 문제 이전에 막중한 국가 대사"라며 수정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세종시를 교육.과학중심 경제도시로 전환하면서 가장 관심을 모았던 기업 유치 부문에서는 국내외 5개 기업이 신재생에너지, LED(발광다이오드), 탄소저감기술 등 녹색산업 분야에 4조5천150억원을 투자, 2만2천994명을 고용하는 것으로 일단 확정됐다.

먼저 삼성은 165만㎡ 부지에 2조500억원을 투자, 1만5천800명을 고용할 계획이며 삼성전자와 삼성SDI, 삼성LED 등 5개 계열사에 걸쳐 태양광발전, 연료용전지, LED(발광다이오드), 데이터프로세싱, 콜센터, 바이오헬스케어 등의 분야에 진출할 예정이다.

한화(60만㎡, 3천44명, 1조3천270억원, 에너지분야), 웅진(66만㎡, 2천650명, 9천명, 웅진케미컬.에너지 통합연구센터), 롯데(6만6천㎡, 1천명, 1천억원, 롯데식품연구소), SSF(오스트리아 태양광제품 업체, 16만5천㎡, 500명, 1천380억원)도 입주계획을 밝혔다.
(계속)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1/11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