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위안부 인권박물관' 올해는 세워질까>

<'위안부 인권박물관' 올해는 세워질까>
공사비 부족에 유공단체 반발 여전 `산넘어 산'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지난해 초 착공식을 한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의 사업이 공사비 부족과 부지를 둘러싼 일부 독립유공단체들의 반발 등으로 1년 가량 진척되지 못하고 있다.

5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에 따르면 2004년 `전쟁과 여성인권박물관 건립위원회'가 발족 후 부지 선정, 모금 활동 등이 진행됐지만, 착공식 날짜를 정하기까지 우여곡절이 많았다.

서대문 독립공원 내 매점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3층, 연면적 1천233.21㎡의 규모로 들어설 예정인 박물관에는 일제 식민지 역사와 일본군 위안부 여성들의 피해와 인권문제 등을 보여주는 각종 자료를 전시한다는 계획이었다.

정대협은 애초 2007년 3월 1일 박물관의 공사를 시작해 1년 뒤인 2008년 3월 1일 개장한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건립 기금 충당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공사가 계속 미뤄졌다.

"독립공원에 들어설 박물관이 공원의 성격과 맞지 않는다"며 일부 유공단체의 반발도 있었다.

2006년 8월 박물관의 건립 부지가 독립공원 내 매점 부지로 최종 확정되고, 2008년 10월 서울시가 `도시계획사업 실시계획인가'를 내주자 순국선열유족회와 광복회 등은 "순국선열에 대한 명예훼손"이라며 박물관 건립을 강하게 반대했다.

정대협은 공사를 계속 늦출 수 없어 지난해 3월8일 착공식을 열었지만, 아직 공사는 시작도 못 하고 있다.

35억원의 사업비 중 절반 정도밖에 모으지 못한 것도 문제지만 유공단체의 반발 등으로 박물관이 들어설 부지 내 매점의 멸실 허가가 아직 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정대협 관계자는 "공원 내에 있는 순국선열의 위패 봉안소의 이전 문제 등이 해결되면 유공단체의 반발도 누그러져 서울시에서 허가를 받아 공사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대협은 개인과 단체의 후원은 활발하지만, 기업과 정부의 지원이 더 있어야 한다며 모금 참여도 호소했다.

한편, 순국선열유족회 관계자는 "위안부 할머니들도 피해자이지만 독립운동과는 개념이 다르다. 위패 봉안소가 독립공원에 있는 한 성격이 다른 박물관의 건립을 반대한다"고 말해 부지를 둘러싼 마찰이 쉽게 해소되지 않았음을 내비쳤다.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1/05 05: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