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창군, 복분자농공단지 본격 추진

송고시간2010-01-04 15:30

147972-붉은 빛깔의 말린 복분자
147972-붉은 빛깔의 말린 복분자

122억 들여 2012년 준공

(부안=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 고창군은 4일 지역 특산품인 복분자의 특화산업화를 위해 '복분자농공단지' 조성을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고창은 4천800여 농가가 1천330ha에서 연간 6천여t(전국 46%)의 복분자를 생산하는 국내 최대의 복분자고장이다.

부안면 용산리 복분자특구부지(54만8천㎡)에 조성하는 복분자농공단지(18만㎡)는 생산, 가공, 유통을 비롯한 관련산업이 집약되는 국내 첫 복분자 전문단지로 총 122억원을 들여 2012년 준공할 예정이다.

군은 이달 안에 주민설명회를 열어 농공단지 조성을 위한 사전준비에 나서는 한편 편입부지에 대한 토지매입과 농작물 보상에 들어갈 방침이다.

이어 3월까지 농공단지 실시설계와 구획 지정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조성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특화농공단지가 조성되면 복분자클러스터와 함께 복분자 연구, 체험, 관광, 가공식품 생산이 집적된 국내 최대 복분자산업 거점으로 발돋움한다"고 말했다.

한편, 복분자 클러스터사업은 고창복분자의 기술력과 경쟁력을 키우고자 2013년까지 모두 455억원을 들여 부안면 용산리 복분자특구에 복분자연구소, 테마파크, 관광단지, 농공단지 등을 모은 종합단지를 세우는 사업이다.

k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