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얼음판 된 서울도로…출근길 지각 속출(종합)

송고시간2009-12-28 09:39

출근길 정체 빚는 자유로
출근길 정체 빚는 자유로

(고양=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28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서울외곽순환도로에서 자유로가 만나는 지점 자유로에서 서울 방향 교통이 원활한 소통을 보인 반면 파주 방향은 도로에 잔설이 제대로 제거되지 않아 출근길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2009.12.28
wyshik@yna.co.kr

운행차량 줄어도 시속 10~40㎞ 거북이운행
버스.지하철 `북새통'…이면도로선 접촉사고 빈발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 28일 오전 서울시내 주요 도로는 전날 내린 눈으로 대부분 얼어붙어 출근길 시민이 큰 불편을 겪었다.

전날 내린 눈으로 빙판길을 예상한 시민 상당수가 버스나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 평소 월요일보다 출근길 차량 수는 적었지만 차량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해 지각한 직장인들이 속출했다.

이날 오전 9시 전후로 강변북로는 동부간선도로입구~반포대교 북단 4.5㎞ 구간과 상수동사무소~한강시민공원 5.3㎞ 구간 등에서 차량들이 시속 10~15㎞로 거북이 운행을 했다.

올림픽대로 역시 거의 전 구간에서 차량들이 시속 30~40㎞로 서행하고 있으며, 특히 한남대교 남단~반포대교 남단 양방향에서는 차량이 거의 움직이지 않을 정도의 심한 정체를 보였다.

서울 시내 및 주변 주요 간선도로의 상황도 마찬가지였다.

눈밭 출근길
눈밭 출근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8일 서울 종로구 안국역 교차로에서 시민들이 미처 치워지지 않은 눈길을 조심조심 걸으며 출근을 서두르고 있다. 2009.12.28
zjin@yna.co.kr

내부순환로에서는 마장동 분기점~용비교 남단 3.2㎞ 구간과 홍은나들목~성산진출램프 5.6㎞ 구간 등에서, 외곽순환로에서는 구리나들목~토평나들목 4.3㎞, 서운분기점~노오지분기점 5.3㎞, 장수나들목~중동나들목 4.4㎞ 등에서 지ㆍ정체 현상을 나타냈다.

동작대로와 시흥대로, 제물포길, 송파대로, 강동대로 등 주요 간선도로에서도 차량들이 가다서다를 반복했다.

주택가 이면도로 등에서는 제설작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차량들 간에 크고 작은 접촉사고도 잇따랐다.

경찰이 아침 일찍부터 교통정리에 나섰지만 이 같은 출근길 상황으로 인해 직장인들의 지각이 속출했다.

부천에서 화곡까지 버스를 타고 이동해 지하철로 갈아타고 종로로 출근한 정모(35.여)씨는 "버스가 제 속도를 못 내 지하철까지 10분 가량 더 걸렸다. 버스 뒷문이 얼어서 열리지 않는 바람에 제때 내리지 못한 사람도 있었다"고 전했다.

일원동에서 성수동으로 지하철을 타고 출근한 김모(29)씨는 "평소보다 20분쯤 일찍 나섰는데도 아슬아슬하게 회사에 도착했다"며 "눈 때문에 지하철 운행편수를 늘렸다는데도 사람이 평소보다 거의 배 가량 많아 혼잡했다"고 말했다.

개인택시 기사 여모(52)씨는 "오늘 같은 날에는 택시들도 길에 잘 나오지 않는다. 나도 어제 저녁부터 계속 일했는데 길 상태가 너무 나빠 새벽, 아침 손님은 안 받고 들어가는 길"이라고 했다.

서울시는 이날 출근길 교통 혼잡을 막고자 전날 오후부터 시청과 25개 자치구, 시설관리공단, 도로교통사업소 직원 1만1천455명과 염화칼슘 살포차 및 제설차량 1천200대 등 장비를 동원해 제설작업을 벌였다.

또 애초 오전 7∼9시로 설정된 지하철 출근 시간대를 30분 연장해 열차 36편을 늘려 운행하고 오후 6∼8시인 퇴근 시간대도 30분 늘려 열차 16편을 추가 운행할 계획이다. 또 시내버스 501대를 추가 투입하고 개인택시 부제를 해제했다.

hwang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