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성탄절 아마존 e북 판매 종이책 눌러>

<美성탄절 아마존 e북 판매 종이책 눌러>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최재석 특파원 = 올해 성탄절 미국 최대 온라인서점의 전자책(e북) 판매량이 종이책 판매량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AFP 통신은 27일 아마존닷컴을 통해 이번 성탄절 하루 동안 판매된 e북이 종이책 판매량보다 많았다고 전했다.

아마존닷컴은 성명에서 자체 개발한 e북 리더기인 킨들이 "아마존 역사상 가장 훌륭한 품목이 됐다"면서 "성탄절 판매 역사상 올해 처음 킨들 책 판매량이 종이책을 초과했다."고 밝혔다.

아마존의 e북은 킨들 뿐만 아니라 애플 아이폰이나 아이팟 터치로도 읽을 수 있다.

현재 e북 리더기 시장은 아마존의 킨들이 약 60%를 점유하고, 소니 리더기가 35%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미국의 대형 서점체인인 반즈앤드노블이 새 리더기인 누크(Nook)를 출시해 아마존의 두배 수준인 70만종의 e북을 공급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하면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시장조사업체인 포레스터 리서치는 올해 미국에서 애초 예상치인 200만대를 훨씬 초과한 300만대의 e북 리더기가 판매된 것으로 추산하고, 내년에는 판매량이 두 배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bond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9/12/28 02: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