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임 노동 "복수노조 허용 유예 없다"

정부, 철도노조 파업은 불법
정부, 철도노조 파업은 불법(과천=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이 1일 오후 철도노조의 파업 중단을 촉구하는 담화문을 과천 정부청사에서 발표했다. 이어 임태희 노동부 장관, 임채민 지식경제부 차관, 허용석 관세청장이 파업의 파급효과에 대해 설명한 후 주무부처인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이 마무리 발언을 했다. 2009.12.1
xyz@yna.co.kr

"노조 전임자 임금 지급 금지도 원칙대로 시행한다"

(서울=연합뉴스) 국기헌 기자 = 임태희 노동부 장관은 1일 한나라당이 복수노조 허용 유예와 노조 전임자 임금 지급 금지 단계적 시행을 골자로 한 중재안을 제시했다는 소문을 일축하면서 두 제도를 원칙적으로 시행할 계획임을 밝혔다.

임 장관은 이날 과천정부청사에서 철도 파업과 관련한 정부 공동 담화문을 발표한 후 기자들과 만나 "한나라당의 공식 입장은 한국노총과 한국경영자총협회에 2일까지 시한을 줄 테니 중재안을 가져오라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는 전날 임 장관, 장석춘 한국노총 위원장, 김영배 경총 상임 부회장 등과 가진 노동현안 관련 4자 회담에서 복수노조의 허용 시기를 3년 유예하고 노조원 1만명 이상인 대기업에 대해 노조 전임자 임금지급 금지를 우선 시행하는 중재안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진 바 있다.

한나라당은 또 전날 4자 회담에서 한국노총과 경총에 2일까지 복수노조 및 전임자 문제 등 노동현안에 대해 합의할 것을 촉구했다.

임 장관은 "현 정부의 임기가 끝나는 시기까지 준비과정을 달라는 것은 힘들다. 노사 합의안을 지켜보고 평가하겠으나 양측이 원칙을 지키면서 합의를 했으면 한다. 앞서 여러 차례 원칙적인 시행을 밝힌대로 유예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복수노조 허용에 앞서 3년의 준비기간을 달라는 것은 사실상 유예하자는 것이다. 노사가 합의해 3년 유예안을 제시하더라도 담합으로 보고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9/12/01 15: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