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윤선, 한나라당 최장수 대변인 기록>

조윤선, 한나라당 최장수 대변인 등극
조윤선, 한나라당 최장수 대변인 등극(서울=연합뉴스) = 한나라당 조윤선 대변인이 오는 29일 당내 최장수 대변인 기록을 세운다. 지난해 총선 직전인 3월17일 원외 대변인으로 영입된 후 줄곧 대변인을 지내 623일째다. 사진은 조윤선 의원 홈피에서 갈무리.
2009.11.27
kimb01@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한나라당 조윤선 대변인이 오는 29일 당내 최장수 대변인 기록을 갈아치운다.

지난해 총선 직전인 3월17일 원외 대변인으로 영입된 후 27일 현재까지 줄곧 대변인을 지내고 있다. 29일이면 623일째가 된다.

지금까지는 지난 2004년 3월6일∼2005년 11월17일까지 622일 동안 재임한 전여옥 의원이 최장수 대변인이었으며, 이어 나경원(2006년 7월18일∼2008년 3월16일.608일) 의원이 세번째다.

이에 따라 여성 의원 세 명이 나란히 장수대변인 1∼3위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조 대변인은 27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그동안 총선을 비롯해 워낙 굵직한 일들이 많아 매일 바쁘게 살다 보니까 600일이 넘었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면서 "과연 그동안 일을 잘했는지 걱정이 든다"고 말했다.

총선을 앞두고 발탁돼 `얼굴마담'이 아니냐는 얘기도 나왔지만 그동안 자신을 처음 임명한 강재섭 전 대표 뿐만 아니라 박희태 전 대표, 정몽준 대표까지 3명의 당 대표와 손발을 잘 맞췄다.

대부분 임명권자인 대표가 물러날 때 대변인도 같이 물러나는 관행에 비추어 보면 대변인으로서 역할을 확실하게 인정받은 셈이다.

앞서 조 대변인은 지난 2002년 대선에서 한나라당 중앙선대위 공동대변인으로 발탁되면서 정치권에 첫 데뷔를 했었다.

당시 공당 대변인으로서 여성이 기용되기는 처음이었으며, 이후 여의도 `여성 대변인' 시대의 물꼬를 튼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비례 대표 출신으로 여의도에 입성한 나경원 전여옥 의원이 모두 대변인을 거치면서 검증된 능력을 바탕으로 서울에서 나란히 지역구 재선 의원이 됐다는 점에서 앞으로 조 대변인의 정치 행보도 주목된다.

조 대변인은 "연말까지 세종시 건설을 비롯해 4대강 사업, 예산처리, 행정구역 개편 등 정치권에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며 "다양하게 분출되는 의견을 조율해 건강한 정당으로 거듭나는 데 도움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aayy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9/11/27 10: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