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종창 "은행권 채권공매도 허용 계획"(종합2보)

송고시간2009-11-20 14:55

김종창 "은행권 채권공매도 허용 계획"(종합2보)
채권 대량매매제도 도입 예정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김종창 금융감독원장은 20일 채권거래 활성화를 위해 그동안 제한해왔던 은행권의 채권 공매도를 허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원장은 이날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서울파이낸셜포럼 콘퍼런스에서 연설을 통해 "외국인 투자자들은 해외에서 채권투자 시 적극적으로 이용하는 RP(환매조건부채권) 거래와 채권공매도 등에 대해 제도개선을 건의하고 있다"며 "은행의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금지해왔던 채권 공매도도 관계 당국과 협의해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현재 채권 공매도 가운데 제3자로부터 채권을 빌려서 공매도를 하는 커버드 숏셀링은 아무런 제한이 없지만, 대차거래 등을 통해 채권을 전혀 보유하지 않은 상태에서 매도주문을 내는 네이키드 숏셀링의 경우 은행권에 한해 리스크 관리차원에서 사실상 제한돼왔다"고 말했다.

은행권에 대한 채권 공매도 허용 시기에 대해 금감원 관계자는 "내년 1분기 허용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원장은 채권 공매도 확대로 채권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변동성을 키울 수도 있지만 거래 활성화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채권시장이 외국인 투자자의 공매도로 휘둘리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답변했다.

김 원장은 RP거래 활성화에 대해서는 "정부의 단기금융시장 태스크포스에서 활발히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채권시장의 투명성과 효율성을 선진국 수준으로 제고할 필요가 있다며 내년 상반기 중 금융투자협회의 호가집중 시스템을 개선하고, 채권거래 주요 수단으로 활용되는 사설 메신저가 갖는 단점을 보완한 새로운 전자매매 수단을 개발, 이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채권매매시스템을 개선해 채권시장에서도 주식시장과 같이 대량매매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며, 외국인들의 시장 참여가 증가하면 대체거래시스템인 ATS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며 ATS 도입방안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장은 우리나라는 대부분의 채권거래가 메신저를 통해 이뤄지고 있어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으며, 외부시장에서 보기에는 투명성과 안정성 등에 여러 불안요소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채권시가평가제 및 국채전문딜러제도 도입 등으로 올해 채권거래량이 1997년에 비해 20배 이상 증가한 2천500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전체 채권발행 잔고는 1997년에 비해 약 5배 증가해 올해 10월 말 현재 1천200조원에 달해 세계 10위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외국인 투자자의 경우 지난 10월 말 현재 55조원을 보유해 전체 채권잔액의 5.5%를 차지하고 있으며, 지난달에는 외국인들이 9조7천억원의 채권을 순매수해 채권시장에서 은행권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순매수 세력으로 등장했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