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사격장 日사망자 7명으로 줄어(종합2보)

부산사격장 日사망자 7명으로 줄어(종합2보)
일본인 사망자로 분류된 1명, DNA 분석결과 한국 종업원 확인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오수희 기자 = 부산 중부경찰서는 실내사격장 화재로 숨진 사망자 10명 중 당초 일본인이 8명으로 알려졌으나 이 가운데 1명은 한국인으로 밝혀졌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사고로 숨진 일본인 관광객은 8명이 아닌 7명으로 1명 줄었다.

이갑형 부산 중부경찰서장은 이날 오후 4시45분께 경찰서에서 기자브리핑을 열어 이같은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

이 서장은 "화재 피해자 신원과 관련해 혼선이 있고 사상자에 외국인이 포함돼 있어 사상자 신원문제가 국제 관례상 중요한 문제여서 브리핑하게 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사망자들에 대한 가족들의 시신확인 과정에서 사격장 종업원으로 일했던 이모(32) 씨의 가족들이 일본인으로 분류된 사망자 중 한 명에 대해 "오른쪽 팔찌와 왼쪽 손목에 착용한 시계 등 소지품으로 미뤄 이 씨가 맞다"고 주장함에 따라 이 씨 형의 DNA를 채취, 분석한 결과 이 씨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당초 부산소방본부가 발표한 사상자 명단에서 부상자로 분류된 '종업원 추정1명'은 사망자 명단에 오른 일본인 나카오 가즈노부(37.中尾和信) 씨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부상자들을 치료하고 있는 하나병원 측은 '어금니에 임플란트를 했다'는 나카오 가즈노부 씨의 가족들의 말에 따라 종업원으로 추정된 부상자의 구강구조를 확인한 결과 가족들의 진술과 일치해 이들 가족으로부터 진료를 위한 수술동의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당초 부상자 명단에 오른 '종업원 추정 1명'이 DNA분석을 통해 일본인 나카오 가즈노부 씨로 최종 확인되면 일본인 사망자 수는 8명에서 7명으로 줄어든다.

사고수습대책본부 관계자는 "피해자들의 얼굴 등이 많이 훼손되는 바람에 부상자와 사망자 신원이 뒤바꿔 이같은 혼선이 일어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로써 이번 사격장 화재 사망자 10명 가운데 일본인은 당초 8명에서 7명으로 줄었으며 한국인은 2명에서 3명으로 늘었다. 부상자 6명은 당초 일본인 3명, 한국인 2명, 신원미상 1명이었으나 일본인 4명, 한국인 2명이 됐다.

한편 경찰은 사망자 가운데 지문조사 결과 신원이 불명확했던 내국인은 사격장 종업원인 심길성(32) 씨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ljm703@yna.co.kr

osh998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9/11/16 17: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