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프간 무장단체, 한국기업 3차례 습격(종합2보)

송고시간2009-11-12 01:16

영상 기사 아프간 무장단체, 한국기업 3차례 습격(종합2보) - 1

현지대사관, 경비증원 요청..정부 "PRT 설치와는 무관한 듯"

(서울.뉴델리=연합뉴스) 노효동 유현민 기자, 김상훈 특파원= 아프가니스탄에 진출한 한국 기업이 최근 현지 무장괴한들에게 세 차례 습격을 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11일 외교통상부에 따르면 지난달 8일 아프가니스탄 한 단체 소속으로 추정되는 무장괴한 6명이 S기업이 맡고 있는 파리얍주 도로공사 현장을 습격, 현지인으로 구성된 이 기업 하청업체 직원들을 위협한 뒤 굴착기 등 중장비를 불태우고 도주했다.

또 5일 후인 지난달 13일에는 같은 단체 소속으로 보이는 괴한 10여 명이 발크주에 위치한 이 기업의 다른 도로공사 현장을 급습, 서류 등을 탈취하고 지프 두 대에 방화한 뒤 승합차에 총격을 가하고 달아났다.

이어 지난 5일에는 역시 동일한 단체 소속으로 추정되는 괴한들이 같은 기업의 발크주 건설 자재 보관소를 습격했으나 경비를 서던 아프간 경찰과 10여 분 간 교전한 끝에 퇴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런 정도의 경미한 공격이나 방화는 가끔 일어나는 일"이라며 "공격시점은 모두 야간이었으며 국민들이 총격에 노출될 상황이 아니었다"고 밝히고 "인명피해는 하나도 없었으며 장비가 훼손되고 화재가 발생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S기업은 아프가니스탄 현지에 80여명이 나가 있고 6개 구간에서 도로 공사를 시행하고 있으며 600여 명의 무장 경비요원을 고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기업 본사 관계자는 "사고가 났을 때 바로 현지에서 경찰을 동원해 수사를 일단락지은 사안"이라며 "우리가 전체 공사구간을 다 맡는 게 아니라 일부 구간은 현지 업체에 하도급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 경우 하도급을 받은 업체와 그렇지 못한 현지 업체 간에 알력싸움으로 서로 해코지를 하는 일이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현지 업체에 하도급을 준 구간의 공사현장에는 우리 직원이 한 명도 배치돼 있지 않아 최근 공격으로 인해 우리가 입은 인명피해는 한 명도 없었다"며 "잠정적으로 탈레반의 소행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무장괴한들의 한국기업 습격사건이 잇따르자 현지 한국 대사관은 아프가니스탄 정부에 경비병력 증원을 요청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일단 이번 사건이 최근 우리 정부의 PRT(지방재건팀) 설치.운영 확대와 그에 따른 보호병력 파견 결정과는 관련없는 것으로 보면서도 만일의 가능성에 대비해 현지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이번 사안들은 우리 정부가 PRT 설치.운영을 발표한 것과는 별 상관이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주아프간 한국대사관 관계자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탈레반을 사칭하며 금품을 노리는 갱단들의 총격사건이 비일비재하다. 이번 사건도 그런 유형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이번 사건이 우리 정부의 아프간 PRT 확대 및 보호병력 파병과 연관이 있을 것이라는 뉘앙스의 보도가 있는데, 사건은 파병 발표 이전부터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또 S기업 현지 책임자인 K 씨도 연합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구체적인 사건 정황에 대한 설명을 회피하면서도 "사건이 발생했던 시점과 한국 정부가 PRT 확대 및 보호병력 파견 계획 발표 시점을 비교해보면 알 수 있지 않겠느냐"며 파병과 관련성이 없을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rhd@yna.co.kr

hyunmin623@yna.co.kr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