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해교전 남북함정 비교

송고시간2009-11-10 17:14

<그래픽> 북한 주요 함정
<그래픽> 북한 주요 함정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서해상에서 1999년과 2002년에 이어 10일 다시 교전을 벌인 남북 함정의 재원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0일 군 관계자들에 따르면 우리 고속정에 함포 사격을 가한 북한 경비정은 서해함대사령부 예하 8전대 소속으로 215t급이다.
북한 서해함대 주요 함정 소개.
bjbin@yna.co.kr

"北경비정 215t..南고속정 130t"

서해교전 동급 해군함정 참수리호
서해교전 동급 해군함정 참수리호

(서울=연합뉴스) 남북 해군 함정이 10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해상에서 교전했으나 남측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남북이 서해에서 교전한 것은 1999년 6월15일과 2002년 6월29일에 이어 세번째로, 7년여만이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 경비정 한 척은 이날 오전 11시27분께 서해 대청도 동방 11.3km 지점의 NLL 해상을 2.2km 침범했으며 우리 고속정은 11시22~25분 "귀측은 우리 해역에 과도하게 접근했다. 북상하라"는 내용의 경고통신을 두차례 보내고 나서 계속 남하하는 북한 함정과 교전을 벌였다.
사진은 이날 교전을 벌인 참수리호와 동급의 참수리호가 기동훈련을 벌인 자료사진이다. << 해군 제공 >> 2009.11.10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서해상에서 1999년과 2002년에 이어 10일 다시 교전을 벌인 남북 함정의 재원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0일 군 관계자들에 따르면 우리 고속정에 함포 사격을 가한 북한 경비정은 서해함대사령부 예하 8전대 소속으로 215t급이다.

최대속력이 시간당 51km로 기동력에서는 남측 고속정보다 떨어지지만 최대사거리 15.5㎞의 85㎜ 함포, 12㎞의 76㎜ 함포, 7㎞의 14.5㎜ 기관포 등으로 무장해 기습공격에 유리하다는 평가이다. 배의 길이도 40여m로 고속정보다 약간 크다.

경비정에 장착된 함포가 대부분 수동식이어서 포신의 자세를 바꾸는 시간이 다소 길고 명중률도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경비정이 이날 3km 거리의 우리 고속정을 향해 85mm로 추정되는 함포 50여발을 쐈지만 이 가운데 15발가량이 좌측 함교와 조타실 사이 외부격벽에 맞은 것이 이를 잘 말해주고 있다.

남북 서해서 교전..남측 사상자 없어
남북 서해서 교전..남측 사상자 없어

(서울=연합뉴스) 남북한 해군 함정이 10일 오전 10시27분 서해 북방한계선(NLL) 이남 대청도 인근 해상에서 교전했으나 우리측 사상자는 없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이번 교전은 1999년 6월15일 1차 연평해전과 2002년 6월29일 2차 연평해전에 이어 7년여 만이다. 사진은 지난 1999년 6월 15일 연평도 인근해역에서 우리 해군고속정과 교전으로 큰 피해를 입은 북한 경비정(왼쪽)이 길게 연기를 내뿜으며 북쪽으로 퇴각하고 있는 모습. 2009.11.10 << 연합뉴스 DB >>

반면 우리 고속정(참수리 325정)은 130t급으로, 최대속력은 시간당 66.6km에 이른다. 배의 크기는 37m에 이르며 승조원은 30명이다.

보통 고속정에는 30~40mm 기관포 1문과 20mm 기관포 1~2문이 장착되어 있다. 기관포는 자동식이어서 발사하면 수십발이 그냥 나간다. 함정이 가볍고 기동성이 뛰어나 대응기동에 적합하다.

해군은 1987년 취역한 이번 고속정의 퇴역에 대비해 최신예 유도탄고속함인 윤영하함(440여t)을 NLL에 배치시키고 있다. 윤영하함은 정기 수리작업이 진행 중이어서 이번 교전 현장에 출동하지 않았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