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업무 중 트위터' 기업문화 바꾸나

송고시간2009-11-08 17:41

<`업무 중 트위터' 기업문화 바꾸나>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성용 특파원 = 최근 미국 기업의 경영진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절반 이상이 업무 중 트위터 사용를 금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영진들이 트위터를 업무상 불필요한 오락이나 시간낭비로 보기 때문이다.

하지만 IT 전문가들은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들이 조만간 일반 기업들의 업무 과정에 깊이 파고들면서 IT 분야뿐 아니라 모든 기업의 문화 자체를 바꿀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다.

7일 샌프란시스코크로니클에 따르면 미국의 최대 케이블 TV 사업체인 컴캐스트의 최고경영자(CEO) 브라이언 로버츠는 지난달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콘퍼런스 행사에서 직원들의 트위터 사용이 고객 서비스를 우선시하는 캠캐스트의 기업 문화를 창출하는데 도움을 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컴캐스트 직원인 프랭크 엘리어슨의 경우 지난해 서비스 문제를 제기하는 고객과의 소통을 위해 트위터 계정을 만들어 자발적으로 `트위터' 행위를 선도해 주목받았다. 서비스 불편을 제기하는 고객의 민원을, 고객이 원하는 소통 수단으로 해결하는 데 공을 세운 것이다.

엘리어슨은 컴캐스트에서 `유명한(Famous) 프랭크'로 불리며 소셜 네트워크를 모니터링하고 고객 민원 서비스를 담당하는 11명의 부하 직원을 둔 부서를 이끌고 있다.

로버츠 CEO는 "`트위터 전략'이 기업 문화를 조직 내부에서부터 혁신시키는 데 큰 역할을 해 왔다"며 "직원 한 사람이 얼마나 신속하게 회사 전체를 변화시킬 수 있는지 지켜보는 일은 매력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다.

실리콘밸리 IT 전문가들은 "소셜 미디어가 차세대 이메일이 될 가능성이 있다"며 "지금 이메일이 일상화돼 있듯 조만간 소셜 네트워킹이 기업과 고객 간 또는 기업 내부의 중요한 소통 수단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k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