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순한글 이름 기업들, 실적도 '쑥쑥'>

<순한글 이름 기업들, 실적도 '쑥쑥'>
빙그레, 창립기념일도 한글날..오뚜기.풀무원도 실적 호조

(서울=연합뉴스) 이정내 기자 = ㈜빙그레, ㈜오뚜기, 풀무원 등 순한글 기업명을 고집하며 한글사랑을 실천하고 있는 식품 업체들이 불경기에도 불구하고 호황을 누리고 있다.

대다수 기업이 저마다 해외진출을 외치며 기업명을 영문으로 바꾸는 분위기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한글 기업명을 고수해 소비자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는 것이다.

대표적인 순 우리말 기업으로는 빙그레를 들 수 있다. 이 회사는 바나나맛우유, 메로나 등 대표 제품들이 소비자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올해 1분기 매출액 1천250억 원, 영업이익 79억 원으로 각각 14%, 132% 신장해 투자자들을 깜작 놀라게 했다. 2분기에도 매출액이 6.7% 증가하면서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빙그레 관계자는 "1976년 미국의 퍼모스트 멕킨슨사와 합작이 끝나자 당시 상표였던 '퍼모스트' 대신 새로운 상표가 필요했다"면서 "고심 끝에 우리 회사의 제품을 접한 고객에게 흐뭇한 웃음을, 특히 어린이에게 해맑은 웃음을 선사하기 위해 새 상표로 '빙그레'로 결정했었다"고 설명했다.

빙그레는 단순히 밝은 미소를 표현하는 단어가 아니라 도산 안창호 선생의 민족사상이 담겨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도산은 웃음의 종류를 '방그레', '빙그레', '벙그레'로 나눴는데 방그레는 갓난아이의 웃음이고 빙그레는 젊은이, 벙그레는 늙은이의 웃음이라는 것. 도산은 이런 웃음들은 우리 민족이 가져야 할 본연의 웃음이라고 역설했다.

빙그레는 도산의 이런 웃음 철학을 이어받아 기업명으로 채택됐을 뿐 아니라 창립기념일도 10월 9일로 정해 한글 사랑을 되새기고 있다.

오뚜기도 한글 기업명으로 잘 나가는 업체 중 하나다.

오뚜기는 올해 상반기 6천803억원의 매출을 달성하며 작년 동기 대비 8%의 신장세를 보였다.

맞춤법 표기상 '오뚝이'가 맞지만, 한글 사랑에 대한 의지에 대해서는 높은 평가를 받을 만 하다.

이 회사의 '오뚜기 정신'은 흔히 짐작하듯 '칠전팔기'의 정신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무수히 넘어져도 다시 일어난다는 뜻이 아니라 절대 넘어지지 않겠다는 '부전상립(不顚常立)'의 정신으로 늘 우뚝 서 있겠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동종 업계에서는 유통시장에서 오뚜기가 강한 조직력을 발휘하는 것도 다분히 사명 덕이 아니겠느냐는 부러움의 시선도 있다.

또 1984년 창업한 풀무원도 가파른 성장 가도를 달리는 순 우리말 기업이다. 올해 상반기 5천378억원의 매출을 달성해 작년 동기 대비 30.8%나 성장했다.

풀무는 대장간에서 쇠를 뜨겁게 달구기 위해 바람을 넣는 기구를 말한다.

잡철을 녹여 새 철을 만들듯이 오염된 식품에 중독된 인간에게 풀무질을 가해 새로운 사람으로 만든다는 창업자 원경선(95) 원장의 뜻이 담겨 있다. 원래 원 원장의 공동체 농장 이름이었으나 회사명으로 그대로 사용됐다.

j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9/10/08 11: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