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값받는 수입중고차 1위 렉서스 IS250"

송고시간2009-09-29 10:15

"제값받는 수입중고차 1위 렉서스 IS250"

(서울=연합뉴스) 권혁창 기자 = 국내에 수입된 외제차 중 중고차의 신차 대비 감가 폭이 가장 적은 모델은 렉서스 IS250인 것으로 조사됐다.

수입중고차 매매전시장인 서울오토갤러리는 최근 14명의 전문가를 통해 모델별로 구체적 차량 상태를 배제하고 1년 2만㎞를 기준으로 감가율을 산정한 결과, 신차 가격이 4천850만원인 렉서스 IS250의 경우 1년 뒤 감가 폭이 650만원에 불과해 신차 대비 87%의 가치를 인정받았다고 29일 밝혔다.

이어 BMW 미니쿠퍼(86%), 인피니티 G37세단(84%), 아우디 A4 TFSI Q(84%), 폴크스바겐 골프 2.0 TDI(81%), 벤츠 C200K(81%), 폴크스바겐 파사트 2.0 TDI(80%), BMW X6 3.0D(80%) 등의 중고차 가격이 신차의 80%를 넘었으며, 푸조 207cc(79%), BMW 528i(76%)도 10위 안에 들었다.

수입 중고차 중에서 신차에 비해 차 값이 가장 많이 내려간 차종은 링컨 타운카로 나타났다. 이 차량의 새차 가격은 7천600만원이지만 중고차 가격은 4천200만원으로 1년 만에 신차 값의 55%로 떨어졌다.

이 밖에 렉서스 SC430(58%), 크라이슬러 퍼시픽카(58%), 푸조 607 3.0(60%), 볼보 XC90 3.2(62%), 아우디 A8 6.0L(63%), 재규어 XJ 4.2 LWB(63%), 캐딜락 DTS(63%), 페이튼 6.0L(63%), BMW 760Li(69%) 등이 감가폭이 큰 순서로 나타났다.

서울오토갤러리 김진한 부장은 "대체로 신차 가격이 5천만원 이하의 중소형 수입차 모델들이 1년이 지나도 가격이 크게 떨어지지 않는 반면 대형 수입차 모델들의 감가 폭은 비교적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fai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