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개성공단 탁아소 연말 완공(종합)

<그래픽> 개성공단 탁아소 건립 위치
<그래픽> 개성공단 탁아소 건립 위치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정부는 올해 연말 완공을 목표로 개성공단내 북측 근로자들이 사용할 탁아소(200명 수용규모) 건립에 착수한다고 22일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개성공단 관리위원회와 북한 중앙특구 개발지도총국은 23일 개성공단내 탁아소 건립과 관련한 합의서를 체결할 예정"이라며 "탁아소 수용 인원은 약 200여명이며, 연 면적은 858㎡(약 260평)"라고 소개했다.
bjbin@yna.co.kr

내일 남북간 합의서 체결..200명 수용규모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김승욱 기자 = 정부는 올해 연말 완공을 목표로 개성공단내 북측 근로자들이 사용할 탁아소(200명 수용규모) 건립에 착수한다고 22일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개성공단 관리위원회와 북한 중앙특구 개발지도총국은 23일 개성공단내 탁아소 건립과 관련한 합의서를 체결할 예정"이라며 "탁아소 수용 인원은 약 200여명이며, 연 면적은 858㎡(약 260평)"라고 소개했다.

천 대변인은 이어 "정부는 금년말 완공을 목표로 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건립비용 약 9억원은 남북협력기금을 사용하게 된다"고 소개했다.

또 건립 이후 운영은 북측 기관인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이 맡게 되며 입주기업들이 수익자 부담 원칙에 따라 전기.가스비 등 일부 비용을 부담하게 될 것이라고 통일부는 소개했다.

천 대변인은 "탁아소 건립은 영유아 및 모성 보호라는 측면에서 인도적인 성격이 있다는 점을 고려하고 영유아 보육에 따른 기업의 생산성 제고 등을 고려해서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개성공단 탁아소 건립 사업은 개성공단 관리위원회와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이 2007년 합의한 사안으로, 정부는 작년 11월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탁아소 건설 비용 9억원을 의결한 이후 설계 등 일부 작업을 진행했지만 남북관계 상황이 악화된 가운데 그간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하지 않았다.

jhcho@yna.co.kr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9/09/22 11: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