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계재단 `조용한' 출범>

청계재단 사무실이 있는 서초동 영포빌딩(자료사진)
청계재단 사무실이 있는 서초동 영포빌딩(자료사진)


지난달말 등기완료..내년도 1학기부터 장학금지급
지원대상 소년가장.유공자.다문화가정.새터민 자녀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이 기부한 재산으로 장학사업을 벌이는 `청계재단'이 최근 설립절차를 마치고 정식 운영에 들어간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재단설립 실무를 총지휘한 송정호 전 법무장관은 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8월 말 재단 등기절차를 완료하고 이사진 구성도 마무리해 재단이 정식으로 설립됐다"면서 "서초동 영포빌딩에 마련된 사무실에서 업무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송정호 청계재단 이사장(가운데.자료사진)
송정호 청계재단 이사장(가운데.자료사진)

공식적으로 재단 출범식을 개최할지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 재단 내부에서는 `왼손이 하는 일을 오른손이 모르게 하라'는 이 대통령의 신념을 고려해 요란하게 출범식을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의견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사장은 송 전 장관이 맡았고, 이사진은 김도연 울산대총장, 김승유 하나금융지주 회장, 류우익 전 대통령실장, 문애란 퍼블리시스웰콤 대표, 박미석 숙명여대 교수, 유장희 이화여대 교수, 이왕재 서울대 교수, 이재후 변호사로 구성됐다. 감사는 김창대 세일이엔씨 대표와 주정중 삼정컨설팅 회장이 맡았다.

청계재단은 우선 국가유공자 자녀와 다문화가정 및 새터민 자녀, 소년소녀 가장 등 어려운 환경에 있는 청소년에게 장학금을 준다는 원칙 아래 구체적인 장학금 지원 대상 및 액수 등은 앞으로 이사회 등을 열어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재단은 오는 연말연초 장학생을 선발한 뒤 2010학년도 1학기부터 분기별로 학비와 학용품비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송 전 장관은 "이 대통령의 깊은 뜻을 잘 살릴 수 있도록 장학사업을 펴나갈 것"이라며 "가능한 한 많은 어린이와 청소년이 혜택을 받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7월초 이 대통령은 논현동 자택 등을 제외한 대부분 재산인 331억4천200만원을 사회에 환원해 청소년 장학사업에 쓰이도록 결정했으며, 이에 따라 재단설립추진위원회가 발족해 이 대통령의 아호를 딴 `청계재단' 설립을 준비해왔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9/09/09 07: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