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관권선거 폭로' 한준수 前연기군수 파면 정당

`관권선거 폭로' 한준수 前연기군수 파면 정당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지난 제14대 국회의원 선거가 관권 부정선거로 치러졌다는 사실을 폭로했다가 파면된 전 연기군수 한준수씨에 대한 파면 처분이 정당하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이경구 부장판사)는 한씨가 행정안전부장관을 상대로 낸 파면처분무효확인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재판부는 "한씨는 지난 1995년 12월 파면처분 취소 소송에서 이미 파면은 정당하다는 내용의 확정 판결을 받은 바 있다"며 "이후 민주화운동관련자 명예훼손 및 보상심의위원회가 복직을 권고했지만 이는 한씨의 행위 및 파면처분에 대한 사회적 평가가 변한 것일 뿐 판결의 효력을 차단하는 새로운 사유라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한씨가 자신에 대한 파면처분이 위법하지 않다는 내용의 확정판결을 받은 이상 해당 처분이 무효라고 주장하며 다시 소송을 제기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씨는 1991년 12∼1992년 3월 제14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충남 연기군수로 근무하며 당시 민자당 임재길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지역주민에게 손목시계를 돌리고 소속 공무원을 동원해 선거운동을 하며 금품을 뿌리는 등 관권 부정선거를 주도했다.

한씨는 그러나 1992년 8월 국회 당시 민주당 원내총무실에서 관권개입 선거운동 사실을 폭로했고 이후 국회의원 선거법을 위반하고 국회의원 선거 과정에서 비위행위를 했다는 이유로 파면됐다.

한씨는 이에 불복해 소송을 냈으나 대법원은 1995년 12월 해당 처분이 정당하다고 확정판결을 내렸고 한씨는 민주화운동 관련자 명예훼손 및 보상심의위원회에서 민주화운동보상법에 의해 복직을 권고하자 다시 소송을 냈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9/08/30 11: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