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방송사, 北영상물 제작했다 혼쭐>

<中 방송사, 北영상물 제작했다 혼쭐>
北 "부정적 측면 부각" 中 정부에 항의
상하이미디어그룹 경영진, 베이징 당국에 소환

(홍콩=연합뉴스) 정재용 특파원 = 중국 상하이미디어그룹(SMG)이 북한 사회를 조망하는 영상 다큐멘터리를 제작해 방영했다 북한측으로부터 체제의 부정적인 측면만을 부각시켰다는 항의를 받고 곤경에 빠졌다.

지난 7월 북한 관련 다큐멘터리를 방영한 SMG이 북한측의 분노를 사 회사 경영진과 주요 간부들이 해임될 위기에 처해 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30일 중국 언론계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중국 관영 중앙(CC)TV에 이어 중국 제 2의 언론 그룹인 SMG는 다큐멘터리 채널을 통해 지난 7월 20일부터 24일까지 `북한 직접 들여다보기'라는 제목의 영상 다큐멘터리를 방영했다.

이에 앞서 SMG 제작진은 북한 당국의 허가를 받아 지난 6월 열흘 가량 북한에 머물면서 촬영을 했다.

그러나 북한 당국은 다규멘터리가 방영된 이후 "SMG가 북한사회의 어두운 면을 강조했다"고 비판한 뒤 외교채널을 통해 베이징 당국에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고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들은 전했다.

북한이 문제로 삼은 영상물의 내용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150일 전투'와 관련된 부분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지난 4월20일부터 오는 9월 17일까지 150일간 대중 노력 동원운동인 150일 전투 운동을 펼치고 있다.

서방세계 일각에선 북한이 권력승계를 앞두고 체제안정을 다지기 위해 대대적인 대중동원 운동을 전개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북한측의 항의를 받은 베이징 언론 당국은 이달 초 리루이강(黎瑞剛) 총재를 포함해 경영진과 간부진들을 베이징으로 소환해 다큐멘터리 제작 경위 등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익명을 요구한 SMG 관계자는 "사안이 어떻게 전개될 지 누구도 모른다"면서 "그룹 내부에는 최소한 다큐멘터리 채널을 책임지는 경영진이 해임될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고 말했다.

상하이시 선전부 관계자도 이번 사안에 대해 확인을 한 뒤 "이번 일은 정치적으로 매우 심각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SMG측은 그러나 아직까지 이번 사안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중국의 언론사가 북한측의 분노를 산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04년 베이징의 정치.경제관련 잡지인 `전략과 관리'라는 잡지는 북한의 권위주의 체제를 비판하는 글을 게재했다 폐간된 바 있다.

jj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9/08/30 10: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