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무분별한 건물 경관조명 규제한다

송고시간2009-08-30 11:15

서울시, 무분별한 건물 경관조명 규제한다
가이드라인 제정…문화재 구역은 설치 제한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서울시내 건축물 벽면의 무분별한 경관조명이 규제된다.

서울시는 최근 부쩍 늘어나는 건축물 경관조명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제정, 다음 달부터 적용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건축물 경관조명은 발광다이오드(LED)나 빔프로젝터 등을 이용해 다양한 밝기ㆍ색상ㆍ모양을 연출하는 조명기법으로 `미디어 파사드'(Media Facade) 또는 `미디어 월'(Media Wall)이라고도 한다.

서울 시내에는 현재 금호아시아나 본관, 대우빌딩, 갤러리아 백화점 압구정점 등의 건물에서 이 같은 경관조명이 사용되고 있다.

시는 과도한 조명으로 인한 `빛 공해'를 방지하기 위해 경관조명 지침을 만들어 다음달 1일부터 설치되는 것은 시 경관위원회의 심의를 거치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문화재 보호구역 내에서는 원칙적으로 건축물 경관조명 설치를 금지하기로 했다.

가이드라인에 따라 경관조명은 경관위원회에 의해 예술성이 인정될 때만 허용되고 작품성이 없거나 광고를 목적으로 하는 조명은 설치할 수 없게 된다.

설치하려면 친환경성과 에너지 절약 측면도 고려해야 하며 점등 시간은 일몰 후 30분 뒤부터 오후 11시까지로 제한된다.

또한 운전자ㆍ보행자에게 시각장애를 주지 않아야 하고 표면휘도(輝度, 광원(光源)의 단위면적당 밝기의 정도)는 지역에 따라 1㎡당 5∼25cd(칸델라, 1㎡에 양초 5∼25개를 켜놓은 밝기) 이내에서만 허용된다.

문화재 보존지구에서는 건축물 경관조명 설치가 금지된다.

절대금지 지역은 서울성곽 내 지역 중 북촌·서촌·인사동·돈화문로 등 역사특성보전지구, 국가지정문화재 반경 100m 이내, 시지정문화재 반경 50m 이내이다.

조건부 금지 지역은 서울성곽 안과 독립문 지역 가운데 경복궁 일대 역사특성거점과 문화재를 향하는 쪽 건물 벽면이다.

다만 동대문·명동 등 상권이 발달하고 경관조명이 이미 활성화된 지역은 예외로 했다.

시는 이런 내용의 건축물 경관조명 기준을 `디자인 서울 가이드라인'에 포함하고 연말까지 시 경관조례를 개정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전광판은 옥외광고물 등 관리법의 적용을 받지만 건축물 경관조명은 공공에 직접 노출됨에도 규제 근거가 없었다"면서 "가이드라인을 통해 무분별한 경관조명 설치를 규제하고 아름다운 도시경관 조성에 도움이 되는 조명은 허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