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8.15 64주년> 혼다 "日 과거사 사과 불충분"

마이클 혼다 美 하원의원
마이클 혼다 美 하원의원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007년 미국 하원의 일본 위안부 결의안 통과를 주도했던 마이클 혼다 미국 하원의원(민주당)이 연합뉴스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09.8.13 << 정치부 기사 참조 >>
leesh@yna.co.kr


"정부 차원 공식적, 솔직한 사과 있어야"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미국 하원의 일본 위안부 결의안 통과를 주도했던 미국 민주당의 마이클 혼다 의원은 일본의 과거사 사과 문제와 관련, "충분히 사과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8.15 64주년을 맞아 강원대 초청으로 지난 10일 방한한 혼다 의원은 지난 11일 연합뉴스와 단독 인터뷰를 갖고 "우리가 그동안 일본에 요구해온 것은 공식적이고 솔직한 정부 차원의 사과이며 역사적 책임을 인정하는 것이었지만 그런 사과는 없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그동안 (일본에서) 개인들이 사과하거나 또는 과거의 불행한 일이 있었다고 인정하기는 했지만 거기에는 진정한 깊이(true depth)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나눔의 집 찾은 혼다 美 하원의원
나눔의 집 찾은 혼다 美 하원의원(경기광주=연합뉴스) 신영근 기자 = 12일 오후 경기도 광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보금자리 나눔의 집을 찾은 마이클 혼다 미국 하원의원이 김군자 할머니와 만나 밝은 인사를 나누고 있다. 혼다 의원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의 종군위안부 동원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공식 사과하고 역사적으로 책임질 것을 요구하는 내용의 '일본군위안부 결의안'을 2007년 미 하원에서 만장일치로 통과시키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2009.8.12
drops@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geenang

혼다 의원은 특히 "일본은 공식적 사과와 역사적 책임을 인정하고 나서 피해자들에게 배상해야 한다"며 "과거의 일들을 돈으로 되돌리거나 보상할 수 없는 것을 물론이지만 일종의 제스처 차원에서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이 있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또 일본의 과거사 왜곡 논란을 거론, "일본은 아이들에게 과거 아시아에서 일본군이 저지른 일들을 가르치지 않고 오히려 사실을 왜곡하거나 마치 그런 일이 결코 일어나지 않은 것처럼 사실 자체를 없애려고 한다"며 "학교 선생님 출신인 저로서는 옳지 못하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혼다 의원은 "역사에서 교훈을 얻지 못한 이들은 다시 같은 실수를 되풀이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며 "나는 항상 젊은이들에게 양질의 사실에 기반해 좋은 정보를 가르쳐야 하며 그래야 비판적인 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 외에도 9개의 다른 국가들이 위안부 결의안과 비슷한 결의안을 채택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유엔 등에서도 이런 결의안을 추진할 수 있는 좋은 리더십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본계 3세인 혼다 의원은 15일까지 이어지는 방한기간 강원대학교에서 명예 교육학 박사 학위를 받고 고성 DMZ(비무장지대) 박물관 개관식에 참석한데 이어 위안부 출신 할머니들의 쉼터인 '나눔의 집'을 방문, 피해자 할머니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hyunmin6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9/08/13 1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