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선덕여왕' 작가 "강해진 덕만이 기대하세요"

'선덕여왕' 작가 "강해진 덕만이 기대하세요"
김영현(드라마 '대장금')ㆍ박상연(영화 'JSA') 작가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최근 시청률 35%를 넘어서며 지상파 3사 월화드라마 중에서 최강자로 군림하고 있는 MBC 역사드라마 '선덕여왕'.

역사 책에서만 볼 수 있었던 선덕여왕을 드라마에서 새롭게 표현하고 있는 김영현(드라마 '대장금'과 '서동요')ㆍ박상연(영화 '공동경비구역 JSA'와 '화려한 휴가') 작가를 8일 저녁 이들의 서울 여의도 작업실에서 만났다.

2000년 PC통신 나우누리의 퀴즈풀이 동호회를 통해 만나게 된 이들은 드라마 '히트' 등에서 함께 호흡을 맞춰 왔다.

이들은 매일 오후 7시 작업실로 출근해 다음날 오전 7시까지 '선덕여왕'의 대본 작업을 하고 있다.

'선덕여왕' 작가 "강해진 덕만이 기대하세요" - 2

--시청률이 35%를 넘어서는 등 '선덕여왕'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정말 다행이에요. 사실 '선덕여왕'은 MBC 자체 제작인데다 장편인 50부작이어서 처음 시작할 때 부담감이 매우 컸는데 이렇게 시청자들이 많이 사랑해주시니 감사하네요.(김)

--'선덕여왕'의 인기 비결은.

▲'미실의 캐릭터를 강하게 가져간다'는 기획 의도를 시청자들이 잘 받아주신 것 같아요. 신라라는 고대사, 미실과 선덕여왕이라는 생소한 인물에 대해 시청자들이 거부감을 느끼지 않으려면 캐릭터를 강화시켜 그 인물을 통해 신라를 그려내야 한다고 생각했거든요. 그래서 초반에 미실이라는 인물을 표현하기 위해 공을 많이 들였어요.(김)

사실 신라가 삼국을 통일해 만주를 잃었다며 신라에 대해 거부감을 가진 분들도 많잖아요. 그래서 더욱 인물 중심으로 드라마를 이끌고 가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또 미실을 통해 여성 악인에 대한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고 싶은 욕심도 있었고요. 이제 장희빈은 그만 나와도 되지 않나요?(웃음) 그동안 드라마에서 그려진 여성 악인은 요부 아니면 남자를 흉내내는 여장부였어요. 저희는 그 둘을 합친 캐릭터를 원했죠. 그게 미실이었고 감사하게도 고현정 씨가 대단한 연기력으로 미실을 잘 표현해 주셨어요.(박)

'선덕여왕' 작가 "강해진 덕만이 기대하세요" - 3

--'선덕여왕'은 어떻게 기획하게 됐나.

▲재작년인가. 드라마 '대장금'이 끝나고 MBC에서 선덕여왕을 주인공으로 드라마를 하자는 제안이 들어왔어요. 사실 그 당시에는 선덕여왕이란 캐릭터가 마음에 딱 와닿지 않았을 뿐더러 고대사는 자료가 부족하다는 점 때문에 고민을 많이 했었요. 그런데 선덕여왕과 신라에 대한 자료를 찾아 읽으면서 신라가 그동안 잘 다뤄지지 않았다는 점과 신라사 중에서 선덕여왕이 통치하던 시기에 흥미로운 인물들이 많이 등장했다는 점 등을 알게 되면서 관심을 갖게 됐죠. 시중에 나와 있는 신라에 관한 책은 다 읽은 것 같아요. '기록의 왕국'이라고 할 수 있는 조선과 달리 신라는 기록이 별로 없고 있다 하더라도 학자마다 주장하는 바가 달라 애를 먹었죠.(김)

신라사는 특히 족보를 이해하기가 어려웠어요. 미실처럼 남편이 있는 여성이 왕의 첩이 되고 여성이 남편을 여러 명 거느리기도 하고 말이죠. 친인척끼리도 결혼하고.(박)

--드라마 '선덕여왕'은 '어출쌍생 성골남진'에서부터 시작하는데 이 아이디어는 어떻게 생각한 것인가.

▲삼국사기에 '성골남진이어서 여왕이 나왔다'는 말이 있어요. 남성이 없어서 여성이 왕이 됐다는 점은 그 시기에는 일종의 저주였을 거라는 생각을 했어요. 여기에 천명과 덕만 중 누가 장녀인지에 대해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의 기록이 다르니 혹시 둘이 쌍둥이가 아니었을까라고 착안한 것을 연결시킨 게 바로 '어출쌍생 성골남진'이에요.(김)

'선덕여왕' 작가 "강해진 덕만이 기대하세요" - 4

--북두칠성이나 책력을 의미하는 '사다함의 매화' 등 드라마에 천문학적인 요소가 자주 등장한다.

▲이거 스포일러인데…(웃음) 선덕여왕의 업적 중에 하나가 첨성대잖아요. 첨성대의 건축 양식이 당시의 양식과 차이가 나는 등 미스테리한 건축물이라고 하더라고요. 이런 첨성대를 등장시키기 위해 처음부터 북두칠성이나 책력 등 천문학적인 요소를 등장시켰어요.(박)

--어떤 사이트에 들어가면 네티즌들끼리 벌써 다음주 시놉시스를 공유하고 있다. 스포일러 때문에 마음 고생이 있을 것 같다.

▲김이 많이 새죠. 스포일러들이 너무 많이 돌아다녀서 속상해요. 사실 이전엔 그 사이트에 자주 들어갔는데 최근엔 스포일러 때문에 마음이 아파서 안 들어가요. 못 보겠더라고요. 얼마 전엔 천명공주가 죽는다고 분석 기사까지 나와서 당황했어요. 그 부분은 아직 방송도 안 됐는데 말이죠.(박)

--"다 너 때문이다", "사람은 실수할 수 있다. 그러나 미실의 사람을 그럴 수 없다"(이하 "미실의 사람") 등 유행어도 나왔다.

▲사실 "미실의 사람"은 우리가 몇 달 동안 공을 들인 대사인데 그것보다 5초 만에 생각해낸 "다 너 때문이다"가 더 주목을 받더라고요.(웃음) 이중적이면서 감정이 돌변하는 미실의 캐릭터를 강하게 한번에 보여줄 수 있는 대사가 필요했어요. 그래서 몇 달을 걸려 고민한 끝에 생각한 대사가 "미실의 사람"이에요.(박)

'선덕여왕' 작가 "강해진 덕만이 기대하세요" - 5

--미실과 덕만의 리더십 차이는 뭔가.

▲사실 미실과 덕만의 리더십에는 차이가 없어요. 다만 꿈이 다를 뿐이죠. 그 꿈을 이뤄가는데 미실은 사람을 잃어가는 반면 덕만은 꿈을 계발하면서 사람을 모아가는 것이고요.(김)

요즘 덕만은 강한 권력을 지닌 미실을 닮아가려고 해요. 그러나 결국 미실을 뛰어넘는 리더십을 보여줄 계획이에요.(박)

--작가 입장에서 특별히 애정이 가는 캐릭터는 누구인가.

▲'우리 덕만'이죠. 아직은 덕만이가 덜 여물었지만 강력한 미실에 대적할 수 있도록 덕만이를 강하게 키울 거예요. 지금까지를 시즌 1이라고 한다면 덕만이가 강해지는 25회부턴 시즌 2라고 할 수 있어요.(박)

아역에서 성인 연기자로 전환할 때 전투신이 많았던 것은 덕만이가 지도자가 되기 위해 여러 고난을 거치면서 강해졌다는 걸 알려주고 싶어서였어요. 덕만이는 이제 미실의 신권과 병권, 행정권까지 하나하나씩 쟁취하면서 강해진 모습을 보일 거예요.(김)

'선덕여왕' 작가 "강해진 덕만이 기대하세요" - 6

--이제 50부작 중 절반 정도 왔는데 이야기가 어디까지 진행될지 궁금하다.

▲덕만이가 선덕여왕이 된 뒤 죽을 때까지의 전체 일생을 다룰 계획이에요. 저희가 봤을 때 선덕여왕의 업적 중 가장 큰 것은 김유신과 김춘추라는 인물을 발굴했다는 점이거든요. 거기까진 가야죠.(박)

'선덕여왕' 작가 "강해진 덕만이 기대하세요" - 7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9/08/09 08: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