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李대통령 "억류근로자.연안호 해결에 최선"

송고시간2009-08-07 09:39

영상 기사 李대통령 "억류근로자.연안호 해결에 최선"
"한미, 美여기자석방 사전사후 정보 긴밀교환"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은 7일 "정부는 오늘로 131일째 억류돼 있는 개성공단 근로자와 연안호 선원문제 해결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김성환 외교안보수석 등으로부터 북한의 미국 여기자 석방과 이후 남북 및 북미관계에 대한 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이같이 강조했다고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된 이 사안을 바라보는 국민의 걱정과 관심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면서 "국민도 정부를 믿고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또 "한미 양국이 미국 여기자 석방문제와 관련해서 사전과 사후에 긴밀하게 정보를 교환하고 협력했다"면서 "앞으로 북미간 어떤 접촉도 이처럼 한미 양국의 충분한 협의를 통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언급은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방북 및 미국 여기자 석방과 관련, 장기 억류중인 현대아산 직원 유모씨와 연안호 문제에 대해 우리 정부의 노력이 상대적으로 미흡한 게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을 반박한 것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북한의 `통미봉남(通美封南)' 전략에 대한 우려가 다시 나오고 있는데 대해서도 한미간 긴밀한 협력이 이뤄지고 있음을 재확인한 것으로 여겨진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도 "수면 위에서 뭐가 잘 안보인다고 해서 수면 아래 움직이는 무수한 물갈퀴 질을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며 한미 당국이 물밑에서 충분한 공조가 이뤄지고 있음을 강조했다.
humane@yna.co.kr

李대통령 "억류근로자.연안호 해결에 최선" "한미, 美여기자석방 사전사후 정보 긴밀교환"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은 7일 "정부는 오늘로 131일째 억류돼 있는 개성공단 근로자와 연안호 선원문제 해결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김성환 외교안보수석 등으로부터 북한의 미국 여기자 석방과 이후 남북 및 북미관계에 대한 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이같이 강조했다고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된 이 사안을 바라보는 국민의 걱정과 관심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면서 "국민도 정부를 믿고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또 "한미 양국이 미국 여기자 석방문제와 관련해서 사전과 사후에 긴밀하게 정보를 교환하고 협력했다"면서 "앞으로 북미간 어떤 접촉도 이처럼 한미 양국의 충분한 협의를 통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언급은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방북 및 미국 여기자 석방과 관련, 장기 억류중인 현대아산 직원 유모씨와 연안호 문제에 대해 우리 정부의 노력이 상대적으로 미흡한 게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을 반박한 것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북한의 `통미봉남(通美封南)' 전략에 대한 우려가 다시 나오고 있는데 대해서도 한미간 긴밀한 협력이 이뤄지고 있음을 재확인한 것으로 여겨진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도 "수면 위에서 뭐가 잘 안보인다고 해서 수면 아래 움직이는 무수한 물갈퀴 질을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며 한미 당국이 물밑에서 충분한 공조가 이뤄지고 있음을 강조했다. humane@yna.co.kr

"한미, 美여기자석방 사전사후 정보 긴밀교환"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은 7일 "정부는 오늘로 131일째 억류돼 있는 개성공단 근로자와 연안호 선원문제 해결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김성환 외교안보수석 등으로부터 북한의 미국 여기자 석방과 이후 남북 및 북미관계에 대한 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이같이 강조했다고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명박 대통령(자료사진)
이명박 대통령(자료사진)

특히 이 대통령은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된 이 사안을 바라보는 국민의 걱정과 관심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면서 "국민도 정부를 믿고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또 "한미 양국이 미국 여기자 석방문제와 관련해서 사전과 사후에 긴밀하게 정보를 교환하고 협력했다"면서 "앞으로 북미간 어떤 접촉도 이처럼 한미 양국의 충분한 협의를 통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언급은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방북 및 미국 여기자 석방과 관련, 장기 억류중인 현대아산 직원 유모씨와 연안호 문제에 대해 우리 정부의 노력이 상대적으로 미흡한 게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을 반박한 것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북한의 `통미봉남(通美封南)' 전략에 대한 우려가 다시 나오고 있는데 대해서도 한미간 긴밀한 협력이 이뤄지고 있음을 재확인한 것으로 여겨진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도 "수면 위에서 뭐가 잘 안보인다고 해서 수면 아래 움직이는 무수한 물갈퀴 질을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며 한미 당국이 물밑에서 충분한 공조가 이뤄지고 있음을 강조했다.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