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클린턴, 北에 '억류근로자' 석방촉구"(종합)

송고시간2009-08-06 15:02

"클린턴, 北에 '억류근로자' 석방촉구"(종합)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외교통상부는 6일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 4∼5일 방북 시 북한에 억류 중인 유모씨 문제를 언급했다고 말했다.

문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클린턴 전 대통령이 인도적 견지에서 북측에 억류된 우리 근로자와 연안호 선원이 석방돼야 한다는 점을 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우리 국민과 어선 문제에서 조속한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이에 대한 북측의 반응에 대해서는 "전해들은 바가 없다"고 말했다.

문 대변인은 클린턴 전 대통령의 귀국 이후 미국 국무부 고위 당국자가 이번 방북에 보내준 우리 정부의 성원과 지지에 사의를 표하며 이 같은 내용을 알려 왔다고 소개했다.

그는 유씨 문제에 대한 클린턴 전 대통령의 언급이 우리 정부의 요청에 따른 것이냐는 질문에 "클린턴 전 대통령이 (북한에) 갈 때 이 문제에 대해 충분히 숙지하고 갔다"며 "그런 선에서 이해해 주기 바란다"고 답했다.

문 대변인은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으로 일각에서 제기되는 소위 '통미봉남' 우려와 관련, "이번 방북은 순수히 인도적 차원에서 미국 기자들의 석방을 위한 개인적 방문이라는 점을 미국이 다시 설명해 온 바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6자회담 및 북미 관계에 대한 전망에 대해서는 "앞으로 추이를 봐야겠다"면서 "우리는 언제나 북한이 빨리 6자회담에 나오라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hyunmin6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