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故조오련씨 사인은 심근경색(종합)

송고시간2009-08-05 15:11

故조오련씨 사인은 심근경색 (해남=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4일 타계한 한국 수영의 영웅 조오련(57)씨의 갑작스러운 사망 원인은 심근경색(허혈성 심장질환)인 것으로 밝혀졌다. 전남 해남경찰서는 5일 오전 11시40분부터 40분가량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서부분소에서 조씨의 시신을 부검해 사인을 심근경색, 심장동맥의 경화 및 석회화, 심비대증으로 결론지었다. 조씨는 4일 오전 11시32분께 전남 해남군 계곡면 법곡리 자택 현관 앞에서 쓰러진 채 부인 이모(44)씨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낮 12시45분께 숨을 거뒀다. 경찰은 일부 유족이 부검에 반대했지만, 조씨가 유명인사이고 국민의 관심이 쏠려 있는 만큼 부검을 통해 사인을 정확히 규명하겠다고 밝혔었다. 고인의 발인식은 6일 오전 8시 30분께 빈소가 마련된 해남군 국제장례식장에서 교회·가족장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장지는 해남군 계곡면 법곡리 자택 옆으로 정해졌다. 한편, 경찰은 조씨의 돌연한 사망 후 부인 이씨가 구토 증세를 보이며 쓰러진 이유와 관련, 이씨가 "남편의 죽음에 충격을 받아 남편이 평소 복용하던 수면제를 일부 복용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withwit@yna.co.kr

(해남=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4일 타계한 한국 수영의 영웅 조오련(57)씨의 갑작스러운 사망 원인은 심근경색(허혈성 심장질환)인 것으로 밝혀졌다.

전남 해남경찰서는 5일 오전 11시40분부터 40분가량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서부분소에서 조씨의 시신을 부검해 사인을 심근경색, 심장동맥의 경화 및 석회화, 심비대증으로 결론지었다.

영정 속 수영영웅
영정 속 수영영웅

(해남=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4일 `아시아의 물개' 故 조오련 선수의 빈소가 마련된 전남 해남군 국제장례식장에 조오련의 생전 사진이 밝게 빛나고 있다. <<관련기사 참조>> 2009.8.4
minu21@yna.co.kr

조씨는 4일 오전 11시32분께 전남 해남군 계곡면 법곡리 자택 현관 앞에서 쓰러진 채 부인 이모(44)씨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낮 12시45분께 숨을 거뒀다.

경찰은 일부 유족이 부검에 반대했지만, 조씨가 유명인사이고 국민의 관심이 쏠려 있는 만큼 부검을 통해 사인을 정확히 규명하겠다고 밝혔었다.

고인의 발인식은 6일 오전 8시 30분께 빈소가 마련된 해남군 국제장례식장에서 교회·가족장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장지는 해남군 계곡면 법곡리 자택 옆으로 정해졌다.

한편, 경찰은 조씨의 돌연한 사망 후 부인 이씨가 구토 증세를 보이며 쓰러진 이유와 관련, 이씨가 "남편의 죽음에 충격을 받아 남편이 평소 복용하던 수면제를 일부 복용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