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클린턴 "북한 인권침해 해결 노력"

송고시간2009-07-25 04:05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자료사진)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자료사진)

美대북제재팀 아시아 곧 재방문.."버마, 대북제재 이행다짐"

(워싱턴=연합뉴스) 황재훈 특파원 =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북핵 문제 뿐만 아니라 북한 인권문제 개선을 위해서도 계속 노력할 방침임을 확인했다.

클린턴 장관은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이 열린 태국 푸껫에서 지난 23일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리의 싸움은 북한 주민들과의 싸움이 아니라 인도적 지원마저 거부하는 북한 지도부와의 싸움"이라면서 "북핵 핵프로그램의 종식을 위해 일하는 가운데 북한 주민의 안녕과 존엄, 인권을 위한 노력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국무부가 전한 기자회견 내용에 따르면 클린턴 장관은 또 "북한 정권이 자행한 인권 침해와 학대를 해결하기 위해 다른 국가들과 국제기구, 비정부기구(NGO) 등과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으로 북한의 인권 증진을 위해 활동중인 NGO들에 대한 지원을 유지하고, 같은 목적으로 운영되는 한국어 라디오 방송에 대한 재정지원을 계속하는 한편 대북 인권특사를 곧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지난 1월 상원 인준청문회에서도 북한 인권 상황이 향후 북미관계 정상화의 전제조건임을 분명히 하며 인권개선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클린턴 장관은 또 이날 회견에서 대북제재 이행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필립 골드버그 대북제재 조정관을 조만간 아시아로 다시 보낼 방침임을 밝혔다.

또 27-28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미-중 전략경제대화에 참석하는 다이빙궈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과도 대북제재 이행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그는 "중국은 북한에 강한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우리의 노력에 매우 도움을 주고 있다"면서 "버마로 향하던 북한 선박 문제에 있어서도 매우 도움이 되는 역할을 했다"고 언급, 북한으로 회항한 강남1호 문제와 관련해 중국이 모종의 역할을 했음을 시사했다.

이와 함께 그는 "버마(미얀마)가 대북제재 결의 이행 의사를 밝힌데 대해 기쁘다"면서 "현 결의에 의해 금지되어 있는 물질들을 북한이 과거 버마에 제공했기 때문에 버마의 이 같은 언급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클린턴 장관은 "북한이 대화로 단지 돌아온다고 보상할 의사는 없으며, 그들이 이미 하기로 합의한 행동을 취한다고 새로운 것을 주지도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