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과학> 원숭이도 `틀린 문법' 인식

<과학> 원숭이도 `틀린 문법' 인식

(서울=연합뉴스) 원숭이도 상대방의 단어 발음 순서가 틀리면 이를 인식한다는 최신 연구가 나왔다고 BBC 뉴스가 보도했다.

미국 하버드 대학 과학자들은 솜털모자팽셰원숭이들의 행동을 관찰한 결과, 이들이 단어 발음상의 순서가 `틀린' 경우 이를 알아차린다는 사실을 발견했으며 이는 언어의 진화 과정을 밝히는 단서가 될 것이라고 바이올로지 레터스 최신호에 발표했다.

이들은 이 연구가 인간 언어의 고유한 패턴을 얼마나 많은 동물이 사용하는지 보여주는 것이자 언어의 특정 측면이 비언어적 기원에서 출발한 것임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지적했다.

연구진은 원숭이들에게 두 음절짜리 단어들을 반복해 들려줘 귀에 익숙하게 만든 뒤 순서와 어긋나게 발음해 들려 주고 이들의 반응을 관찰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

연구진은 원숭이들에게 특정 단어에 반응하는 훈련을 시키지는 않고 첫 음절이나 두 번째 음절이 같은 여러 개의 단어를 약 30분간 계속 들려 주는 실험으로 많은 언어에서 시제를 가리키는 접두사와 접미사의 기원을 추적했다.

영어에서 `ed'라는 접미사를 사용해 동사의 과거형을 조합하는 것이 한 예이다.

접두사 훈련에서 원숭이들은 "shoy-bi" "shoy-la" "shoy-ro" 등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음절로 특정 접두사에 익숙해졌다.

접미사 훈련을 받은 그룹은 첫 음절은 다르지만 마지막 음절은 같은 "bi-shoy" "la-shoy' 등의 단어를 반복적으로 들었다.

이튿날 연구진은 원숭이들에게 전날 들려준 단어들의 패턴처럼 "shoy" 라는 음절이 제자리에 오는 단어들과 제자리에 오지 않는 "새로운" 단어들을 들려주고 원숭이들이 말하는 사람을 얼마나 자주 쳐다보는지 측정했다.

그 결과 원숭이들이 정해진 패턴에 익숙해졌거나 지루해졌을 때는 패턴에 어긋나는 단어에 더 많은 흥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이런 단어들이 무언가 새로운 것이기 때문이라고 연구진은 해석했다.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하버드대의 진화생물학자 마크 하우저 교수는 이 연구가 인간 언어가 "언어에만 국한된 것이 아닌" 기억 과정을 어떻게 통합하는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즉 "단순한 시간적 순서는 사람 아닌 동물에게도 적용되는 것"이며 이는 새나 고래의 노래에서 시간적으로 나타나는 음의 순서가 소통에 결정적인 중요성을 갖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또한 여기서 더 나아가 영장류의 경우 이런 순서는 학습에 매우 중요한 것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youngn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9/07/09 11: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