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장 산발시위 지속…후 주석 귀국(종합2보)

신장 산발시위 지속…후 주석 귀국(종합2보)

(베이징.우루무치=연합뉴스) 권영석 홍제성 특파원 = 중국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시위사태가 악화 조짐을 보이자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이 주요 8개국(G8) 정상회의 참석을 포기하고 급거 귀국했다.

중국 외교부는 8일 후 주석이 신장위구르자치구 위구르족들의 분리독립 요구 시위를 수습하기 위해 이탈리아 국빈 방문과 G8 확대 정상회의 일정을 취소하고 귀국길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신장위구르자치구 수도인 우루무치(烏魯木齊)에서는 지난 5일 저녁부터 시작된 위구르족들의 분리독립 요구 시위로 최소한 156명이 숨지고 1천80여명이 다치는 등 최악의 유혈사태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이탈리아 라킬라에서 이날 오후 개막한 G8 확대 정상회의에는 후 주석을 수행하고 이탈리아를 방문 중인 다이빙궈(戴秉國)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대신 참석했다.

또 후 주석이 G8 정상회의 중간에 진행할 예정이었던 개별 정상회담과 양자회담 일정은 물론 G8 정상회의 폐막 직후인 10일로 예정된 포르투갈 국빈 방문 일정도 취소됐다.

후 주석은 베이징에 도착한 직후 곧바로 중국 공산당 최고 정책 결정기구인 정치국 상무위원 회의를 주재하고 신장지역 시위사태를 수습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위구르족들의 대규모 시위사태 이후 한족들이 보복시위에 나서면서 민족대결 양상을 보이고 있는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는 8일에도 크고 작은 산발 시위가 이어졌으며 위구르족들은 도시 탈출에 나섰다.

위구르족 30~40여명은 이날 낮 12시(한국시간 오후 1시)께 우루무치 시내 중산루(中山路) 인근 남문(南門)광장에서 중국 측의 편파적인 사건 처리에 항의하는 기습 시위를 벌였다.

경찰병력이 이들을 둘러싸고 잠시 대치했지만 별다른 무력 충돌이나 불상사는 발생하지 않았다.

또 이날 정오께 우루무치사범대학 인근에서도 한족 700~800여명이 모여 위구르인들의 테러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도로를 점거한 채 시위를 벌였다.

우루무치시 정부가 야간 교통통제를 실시하고 도로 통행을 차단하는 바람에 전날과 같이 수천명이 모이는 시위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시내 곳곳에서 산발적인 기습시위는 계속됐다.

중국 공안당국은 이번 시위사태가 위구르-한족간 민족대결이나 무장 테러전으로 확대될 경우에 대비해 인근 지역에 있는 경찰 병력과 인민해방군을 우루무치에 추가 배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우루무치 도심 인민광장 주변에는 20여대의 군용 대형지프가 배치되고 무장경찰이 시민들의 출입을 전면 통제하는가 하면 군용 헬리콥터들이 상공을 돌면서 감시를 하고 있어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한편 중국 공안당국이 대대적인 검거작전에 나서면서 신변에 불안을 느낀 위구르인들의 우루무치시 탈출이 러시를 이루고 있다.

위구르족과 카자흐족 등 1천여명은 이날 시내 재정대학 안에서 짐을 싼 채 고향 또는 인근 도시로 돌아가기 위해 버스를 기다리고 있고 일부는 이미 도시를 떠났다고 목격자들이 전했다.

yskw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9/07/08 17: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