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심 속 바캉스!..대구 폭염축제 31일 개막

송고시간2009-07-05 09:49

<도심 속 바캉스!..대구 폭염축제 31일 개막>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더위의 도시' 대구 도심에서 즐기는 더위사냥, 가자 수성못으로!"

대구 수성구청은 불볕더위가 한창인 오는 31일부터 내달 2일까지 수성못 일원에서 '폭염축제 2009'를 개최해 더위에 지친 시민에게 물과 얼음을 활용한 체험행사로 '도심 속 바캉스'를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수성구는 작년에 이어 들안길삼거리~두산오거리에 이르는 두산로 주행사장과 수성못, 들안길먹거리타운을 중심으로 수성폭염축제를 마련해 무더위와 스트레스를 날려줄 시원한 프로그램과 공연을 진행할 계획이다.

대표적 프로그램은 두산로 주행사장에서 펼쳐지는 '물 난장 놀이터'와 '게릴라 워터 퍼포먼스'로 시민 참여자와 워터게릴라로 분장한 군인들이 서바이벌게임하듯 서로 물총을 쏘고 물풍선폭탄을 던지는 가운데 소방차가 폭포처럼 물세례를 퍼부어 흠뻑 젖는 즐거움을 맛보게 한다.

폭염 워터스포츠파크에는 물 미끄럼틀과 물을 가득 채운 에어바운스에서 물씨름, 닭싸움, 밀어내기 등 다양한 스포츠이벤트가 열린다.

직경 3m짜리 초대형 얼음그릇에서 만드는 과일화채와 시린 발을 구르며 지나가는 20m 길이의 '미로형 빙하의 길' 등이 펼쳐지는 얼음나라에서는 시원한 얼음조각을 관람하면서 하루 4인 기준 20개 팀이 얼음컵을 만들어 과일화채를 맛볼 수 있다.

물과 얼음에 젖은 참가자는 항공기용 프로펠러로 만든 대형 강풍기 바람에 옷을 말린 뒤 과학원리를 이용한 눈 만들기, 얼음팩 공작소, 국립대구박물관과 함께하는 용머리모양 당간장식 탁본 등 이색체험을 하게 된다.

수성못과 못둑 상단공원에서는 전국오리배 경주대회(참가비 1만원)와 외래어종 낚시대회, 물자전거로 수성못을 횡단하는 아쿠아러닝을 비롯해 지구온난화 정보를 제공하는 가든갤러리, 보건소와 의료기관.단체에서 운영하는 건강체험부스 등이 마련된다.

매일 밤 수성못 특설무대에서 펼쳐지는 '한 여름밤의 콘서트'가 열대야를 식혀주고 8월1일 손그림자쇼와 폭염영화관, 8월2일 미8군 다운비트 재즈연주단 공연 등이 펼쳐진다.

이밖에 저녁마다 수성못 영상음악분수와 불꽃놀이, 수성못 일대 상가와 들안길 먹거리타운에서 펼쳐질 이벤트와 경품행사 등이 관람객을 유혹한다.

수성구 이영호 문화체육과장은 "무더위와 일상생활에 지친 시민들의 피로를 확 풀어드릴 여름 피서지로 폭염축제를 마련한다"며 "도심에서 더위를 이기는 축제에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http://blog.yonhapnews.co.kr/realism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