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盧전대통령 화장식 비용부담 '고민되네'>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5월 29일 오후 故노무현 전 대통령의 장례행렬이 서울광장에서 열린 노제를 마친 뒤 수원 화장장을 향해 떠나자 시민들이 지켜보고 있다(자료사진).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5월 29일 오후 故노무현 전 대통령의 장례행렬이 서울광장에서 열린 노제를 마친 뒤 수원 화장장을 향해 떠나자 시민들이 지켜보고 있다(자료사진). jieunlee@yna.co.kr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지난달 29일 경기도 수원시 연화장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화장식에 들어간 비용부담을 놓고 경기도시공사와 수원시 등 화장식을 도운 기관들이 서로 정부 눈치만 보고 있다.

22일 수원시와 수원시시설관리공단, 경기도시공사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 화장식 비용에 대해 국가 차원의 보조가 없을 경우 그 비용을 경기도시공사와 수원시, 시설관리공단이 떠안아야 한다.

수원시는 분향소 설치 및 조화 구입, 현수막과 임시 화장실 설치, 대형 LED 모니터 차량 임대, 프레스센터 전기케이블 및 인터넷 회선 가설 등에 2천700여만원을 집행했고 수원시시설관리공단은 음료 및 다과 7천명분과 조경시설 복구 등에 950만원을 지출했다.

다만 화장료 100만원은 연화장 설치.운영조례의 면제조항을 적용해 받지 않기로 했으며 연화장 광케이블 설치비 950만원은 KT가 무료로 설치해줬다.

경기도시공사는 연화장 진입로 보행 방호벽 설치에 1억2천만원을 비롯해 택지공사구간 펜스 설치에 8천만원, 임시 주차장 조성에 5천500만원을 지출했다. 일련의 공사는 경찰의 긴급 협조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도시공사 관계자는 "보행 방호벽과 펜스는 재활용이 가능해 화장식에 지출된 비용으로 산정하지 않았지만 임시 주차장 조성비용은 행안부가 보조해주지 않으면 공사가 고스란히 부담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도시공사는 행안부에 비용 일부라도 보조해 줄 것을 공식 요청할 예정이지만 받아들여질지는 알 수 없다.

수원시 실무부서 관계자는 "들어간 비용이 많지 않아 시 예산으로 부담할 방침"이라고 밝혔지만 내부에서는 "국민장이면 국민장답게 국가예산으로 충당하는 것이 합당하다. 행안부 눈치만 보지말고 원칙대로 요구할 것은 요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행안부 관계자는 "장례비용을 정산 중에 있으며 예산보조 여부에 대해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kt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9/06/22 10: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