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챔피언스리그> 맨유 선수들 '할 말 없다'(종합)

송고시간2009-05-28 10:17

아쉽고 아쉬운 박지성
아쉽고 아쉬운 박지성

(로마=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28일 새벽(한국시간) 이탈리아 로마의 스타디오 올림피코에서 열린 2009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FC 바르셀로나와의 경기에서 0-2로 패해 준우승에 그친 맨유의 박지성이 메달은 손에 감은 채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2009.5.28
hkmpooh@yna.co.kr

(로마=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아시아 선수 최초로 섰던 꿈의 무대에서 아쉬움이 많이 남았기 때문일까.

`산소 탱크' 박지성(28.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이 28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로마의 올림피코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 2008-200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소속팀이 0-2로 져 준우승에 머물자 안타까움을 몸으로 표현했다.

이날 선발 출전해 후반 21분 디미타르 베르바토프와 교체되기까지 66분을 뛴 박지성은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보다 바르셀로나의 우승이 확정되자 그라운드로 나와 동료들과 함께 준우승 메달을 받았다.

그러나 박지성은 지난해 우승에 이은 대회 2연패가 좌절된 것에 아쉬운 표정을 숨기지 않았고 시상식 동안 고개를 숙이고 있었다. 시상식이 끝난 뒤에는 목에 걸었던 메달을 빼 손에 감은 채 경기장을 나섰다.

지난 2007-2008시즌 챔피언스리그 때 바르셀로나와 준결승 2차전까지 네 경기 연속 풀타임으로 뛰고도 정작 5월22일 러시아 모스크바에 열린 첼시와 결승전 출전 선수 명단에서 빠졌던 박지성은 이번만큼은 그라운드에서 샴페인을 터뜨리고 싶었다.

하지만 맨유는 바르셀로나의 스페인 축구 사상 첫 트레블(정규리그.FA컵.챔피언스리그 우승 등 3관왕) 달성에 제물이 됐고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를 밟았던 박지성은 우승컵을 끝내 들어 올리지 못했다.

이 때문인지 박지성은 경기 후 기다리던 국내 취재진들과 인터뷰에 응하지 않은 채 덤덤한 표정으로 공동취재구역을 빠져나갔다.

박지성 뿐 아니라 카를로스 테베스, 폴 스콜스, 안데르손 등 맨유 선수들은 기자들의 인터뷰 요청에 고개를 숙인 채 아무 대답을 하지 않았다.

박지성이 따로 인터뷰에 나설 분위기가 아니었다.

공식 기자 회견에 모습을 드러낸 알렉스 퍼거슨 맨유 감독 역시 "경기 초반 내용이 좋았고 우리는 자신감도 있었다. 그러나 공을 많이 갖고 있으면서도 효율적인 경기 운영이 이뤄지지 않았다. 수비에서도 시즌 내내 잘 해왔지만 이날은 두 골이나 내줬다"고 불만스러워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