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경찰 '길 배우기' 열공

송고시간2009-05-28 05:10

울산경찰 '길 배우기' 열공 중
울산경찰 '길 배우기' 열공 중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길을 잘 알아야 범인도 빨리 잡죠."
울산경찰청이 일선 경찰서 지구대와 파출소 직원을 대상으로 근무하는 지역의 길을 제대로 파악해 범죄가 발생할 때 최대한 빨리 범인을 검거하는 경찰관의 기본 능력을 극대화 시키기 위한 '길 학습'에 나서 눈길을 끈다.
사진은 일선서에서 이뤄지고 있는 길 학습 시험평가 모습. <기사참조. 사진 울산경찰청 제공> 2009.5.28
young@yna.co.kr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길을 잘 알아야 범인도 빨리 잡죠."

울산경찰청이 일선 경찰서 지구대와 파출소 직원을 대상으로 근무하는 지역의 길을 제대로 파악해 범죄가 발생할 때 최대한 빨리 범인을 검거하는 경찰관의 기본 능력을 극대화 시키기 위한 '길 학습'에 나서 눈길을 끈다.

'길 공부'는 조용연 울산경찰청장이 지난 3월9일 부임한 이래 지구대나 파출소 경찰관이 자신이 순찰하는 지역을 완벽하게 인지하도록 해 각종 사건이 났을 때 재빨리 대처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현장 대응능력을 강화하겠다는 의지에 따른 것이다.

울산경찰청은 이에 따라 우선 지구대와 파출소 직원 가운데 지원자를 중심으로 4월 한 달간 스스로 길 학습을 하도록 한 뒤 최근 일선 4개 경찰서별로 1차례 시험으로 평가를 치렀다.

울산경찰 '길 배우기' 열공 중
울산경찰 '길 배우기' 열공 중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길을 잘 알아야 범인도 빨리 잡죠."
울산경찰청이 일선 경찰서 지구대와 파출소 직원을 대상으로 근무하는 지역의 길을 제대로 파악해 범죄가 발생할 때 최대한 빨리 범인을 검거하는 경찰관의 기본 능력을 극대화 시키기 위한 '길 학습'에 나서 눈길을 끈다.
사진은 일선서에서 이뤄지고 있는 길 학습 시험평가 모습. <기사참조. 사진 울산경찰청 제공> 2009.5.28
young@yna.co.kr

시험평가는 관내 범죄 다발지역, 중요 지형, 지물의 명칭이나 특징에 대한 이해 능력을 보기 위해 시험관이 제시하는 특정 지역을 시험지에다 교차로명이나 건물명, 점포명 등을 상세하게 표시하도록 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시험에는 '현금다액 취급업소를 20개 이상 나타내시오', '관내의 주요 지형, 지물을 표시하시오', '관내 주유소나 편의점을 나타내시오' 등으로 길을 꿰뚫고 있어야 답할 수 있는 문제가 나왔다.

최근 첫 시험평가에 참여한 중부서의 김모(45) 경사는 "생소한 길학습의 필요성에 처음에는 의구심을 가졌지만 길학습 시험에 대비해 주요 건물이나 도로를 공부하면서 우리 관내에 새로운 지리정보를 많이 알게 돼 값진 경험이 됐다"고 밝혔다.

울산경찰청 생활안전계 박성수 담당은 28일 "근무하는 지역의 길 특성을 사전에 파악해 자기 관내를 잘 알고 있으면 112범죄신고 시 신속하게 범죄현장으로 출동할 수 있어 출동시간을 줄이고 범인도 빨리 검거하는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울산경찰청은 앞으로 2-3개월 간격으로 수시로 길 학습 시험평가를 실시하기 했다. 또 1, 2차 평가를 거쳐 최종 우수자 3명을 선발해 울산경찰청장과 일선서장이 표창하기로 했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