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지하 "작가는 좌우 오갈 자유 있어야"(종합)

송고시간2009-05-18 19:08

김지하, '못난 시들'
김지하, '못난 시들'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김지하 시인이 신간 시집 '못난 시들' 기자 간담회를 열었다. '비단길' 이후 3년 만이다. 6일 인사동에서. 2009.5.6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김지하 시인이 18일 소설가 황석영 씨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작가가 좀 오른쪽으로 갔다 왼쪽으로 갔다 그럴 자유는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씨는 이날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 황석영의 '중도실용' 발언에 대한 진행자의 질문에 "(현 정부는) 중도로 가야 하지만 지금 가고 있는지는 상당히 회의적"이라며 다만 "황석영 씨가 그렇게 발언하는 것은 자기 자유"라고 말했다.

그는 "노벨상 받으려고 정권에 붙은 것 아닌가 그러는데 그런 소리는 너무 야비하다"며 "난 친한 아우니까 (잘 아는데) 석영이가 그럴 사람이 아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진중권 중앙대 겸임교수가 황씨에 대해 "기억력이 금붕어 수준"이라고 한 것에 대해서는 "기억력이 나쁠수록 좋은 작가"라고 정반대의 해석을 했고, '뉴라이트 전향선언'이라는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의 비판에 대해서는 "좌니 우니 해서 작가들에게 딱지 매기는 버릇들 하지 마라"고 쓴소리를 했다.

또 진행자가 소설가 이문열 씨를 언급하자 "작가라는 게 초보수든, 초진보든 그런 게 문제가 아니라 작품을 잘 써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문열 씨는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이번 일에 대해 이렇다저렇다 말하고 싶지 않다"고 짧게 답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