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진곤 "`개천에서 용나는' 대입제도 마련"

정진곤 "`개천에서 용나는' 대입제도 마련"
생활기록부 개선.."천천히 단계적 추진"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정진곤 청와대 교육과학문화수석은 12일 "대학의 학생선발 방식을 선진국형으로 개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수석은 이날 발간된 청와대 정책소식지 `안녕하십니까 청와대입니다'에 기고한 글에서 "현재와 같은 점수 위주의 대학입시는 고액의 사교육비를 감당할 수 있는 계층과 일류 학원들이 몰려있는 대도시 지역 학생들에게 유리하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정 수석은 특히 "많은 사람들이 옛날과 달리 지금은 `개천에서 용이 날 수 없다'고 한탄한다"면서 "가난의 대물림을 끊을 수 있는 교육제도와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입제도 개선 방안과 관련, 정 수석은 국내 한 명문 사립고교에서 국내 대학에 진학하려는 학생들과 선진국 대학 진학을 준비하는 학생들의 차이점을 들어 `고교연계형 대입전형'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그는 "국내 대학 입시를 준비하는 학생들은 3년내내 내신과 수능에서 좋은 성적을 얻기 위해 경쟁한다"면서 "이에 반해 외국대학에 진학하고자 하는 학생들은 교과서뿐만 아니라 다양한 책을 읽고, 글을 쓰고, 교사와의 토론을 통해 균형잡힌 인격과 학업역량을 기르는 것은 물론 봉사활동도 열심히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명박정부가 추진하는 `고교연계형 대입전형'은 점수위주 입시관행을 개혁해 창의성과 탁월한 지적능력, 다른 사람을 위해 봉사할 줄 아는 인재를 길러내는 데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정 수석은 또 "학생들의 교과학습과 비교과활동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도록 학교생활기록부를 개선할 것"이라면서 "아울러 사업의지와 발전가능성이 높은 대학을 중점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국민 여러분이 안심하고 신뢰할 수 있도록 천천히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교육정책 개혁의 속도조절 필요성도 강조했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정 수석이 이날 기고에서 최근 곽승준 미래기획위원장이 언론인터뷰 등을 통해 밝힌 `학원 심야교습 금지' 등을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는 점을 들어 정부내 교육정책 조율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9/05/12 10: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