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盧, 박연차에 전화 걸어 100만弗 요구"

"盧, 박연차에 전화 걸어 100만弗 요구"
檢, 박 회장 진술 확보..용처 집중 추적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이인규 검사장)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100만 달러를 요구했다는 박 회장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검찰 등에 따르면 박 회장은 2007년 6월 말께 노 전 대통령에게 직접 전화를 받고서는 급히 100만 달러를 만들어 정승영 정산개발 사장을 시켜 정상문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했다는 것이다.

박 회장은 직원 130명을 동원해 이틀 만에 원화 10억원 정도를 달러 100만 달러로 급히 환전, 여행용 가방에 넣어 청와대에서 정 전 비서관에게 건넨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다.

이는 "저의 집(권양숙 여사)에서 부탁하고 그 돈을 받아 사용한 것"이라는 노 전 대통령의 지난 7일 해명과 상반된다.

노 전 대통령의 측근인 문재인 전 청와대 비서실장도 이런 가능성에 대해 지난 9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박 회장의 진술이 그렇게 돼 있다는 것도 믿을 수 없다. 어쨌든 노 전 대통령이 돈을 요청했다는 것은 터무니없는 억측"이라고 주장했다.

검찰은 박 회장의 진술을 토대로 이 돈거래에 노 전 대통령이 깊숙이 개입했다고 보고 사실관계를 확정한 뒤 노 전 대통령에게 포괄적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할지 검토하고 있다.

한편 이 100만 달러가 당시 미국에서 유학 중이던 노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씨의 학비와 생활비로 쓰였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돈을 정 전 비서관에게 전달했다는 박 회장의 진술만 확보한 상황이어서 용처는 아직 밝혀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박 회장이 100만 달러를 청와대로 전달한 직후인 2007년 6월30일 노 전 대통령 부부가 과테말라로 해외 출장을 갔는데 도중에 경유한 미국 시애틀에서 건호씨를 만나 돈을 전달했다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9/04/11 12: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