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요시다 전 총리 저택 화재 전소

日 요시다 전 총리 저택 화재 전소
인명 피해 없고 방화나 실화 가능성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고(故) 요시다 시게루(吉田茂.1878~1967) 전 일본 총리가 살던 가나가와(神奈川)현 오이소(大磯)정 저택에서 22일 오전 6시께 불이나 목조 2층 건물 900㎡가 거의 전소됐다고 교도(共同)통신이 보도했다.

요시다 전 총리는 아소 다로(麻生太郞) 현 총리의 외할아버지다.

이날 불로 인한 사상자는 없었다. 현지 소방당국에 따르면 주택 내에는 24시간 경비원이 근무하고 있었고 주변에 불이 날 만한 정황이 없었다. 소방 당국은 방화나 실화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저택은 요시다 전 총리의 부친이 1884년에 건축했고, 2차대전 이후 요시다 전 총리가 외국의 중요 인사들을 초청하기 위해 증축했다.

총 면적 3㏊에 목조 2층의 주택, 일본식 정원 등이 잘 가꿔져 있어서 '요시다 궁전'으로 불렸으며 아소 총리도 어린 시절에 여러 차례 방문했던 곳이다.

1979년엔 오히라 마사요시(大平正芳) 당시 수상과 카터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도 이곳에서 열렸다.

이 저택은 요시다 전 총리가 사망하고 나서 2년 뒤 세이부(西武)철도가 매수해 호텔 별관으로도 활용됐다. 가나가와현은 2012년부터 일반인들에게 공개키로 하고 세이부철도 측으로부터 저택을 기부받는 한편 부지도 매수해 정비할 계획이었다.

가나가와현 내에서는 지난 15일엔 요코하마(橫浜)시에 있는 중요 문화재인 구(舊) 스미토모케마타노 별장이 화재로 전소한 바 있다. 앞서 2007년 5월과 2008년 1월에는 후지사와(藤澤)시에 있는 유서 깊은 건물인 구(舊) 모건 저택에서도 불이 나 본관과 별관이 전소하는 등 문화재 화재사건이 이어지고 있다.

아소 총리는 이번 화재에 대해 "추억이 있는 건물이었다. 매우 유감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9/03/22 13: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