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 최저가車 나노 23일 출시…기대반 우려반>

<세계 최저가車 나노 23일 출시…기대반 우려반>

(뉴델리=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인도 타타모터스가 개발한 세계 최저가 자동차 '나노'의 출시를 앞두고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

타타모터스는 오는 23일 뭄바이에서 나노의 출시 기념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예정대로라면 나노의 출시는 회사측이 지난해 1월 뉴델리 오토 엑스포에서 제품을 공개한 지 13개월만이다.

지난해 모델 공개 당시 이 자동차는 사상 유래가 없는 10만루피(약 271만원)의 파격적인 가격과 리터당 20㎞가 넘는 엄청난 연비 등으로 전 세계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특히 현지언론은 대학생인 아들의 생일 선물로 나노를 고려하고 있다는 들뜬 소비자들의 기대는 물론 도로사정이 좋지 않은 인도에서 나노로 인해 자동차 보급률이 높아질 경우 예상되는 교통대란과 배기가스 증가 등 부작용 등을 다루기도 했다.

제품 출시를 앞두고 인도 중고차 시장이 얼어붙었다는 보도가 나올 만큼 지금도 나노에 대한 관심은 지대하다.

그러나 모델 공개 후 1년이 지난 지금 시장 상황은 크게 달라졌다.

특히 전 세계적인 금융위기와 실물경기 침체 여파로 최근 3년 연속 9%대의 성장세를 구가해온 인도 경제가 급격하게 식었다.

꽁꽁 얼어붙은 소비심리 탓에 지난해 한때 13%에 육박했던 물가상승률은 2%대까지 떨어지면서 제로 인플레이션을 예고하고 있다. 이런 상태가 지속되면 조만간 디플레이션이 우려된다는 경고도 나온다.

또 고공행진을 거듭하던 국제유가도 가파르게 떨어지면서 고연비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이전만큼 크지 않다는 관측을 낳고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 우려되는 것은 지난 1년간 경영상황이 급격히 악화한 회사가 최악의 위기상황을 버텨낼 수 있을지 여부다.

타타는 나노를 공개한 지 2개월만에 포드로부터 재규어-랜드로버를 인수했다.

이로 인해 엄청난 재정적 부담을 떠안은 회사는 설상가상 제품판매까지 급격하게 위축되면서 운영난에 직면, 보유주식을 담보로 차입 규모를 대폭 늘려 근근이 버티고 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와 무디스 등 국제신용평가사가 최근 이 회사의 경영상황 악화를 반영해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한 가운데, 오는 6월로 다가온 20억달러의 브릿지론 만기를 회사측이 잘 넘길지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물론 지역 주민들의 반대로 나노 양산공장 예정부지를 옮기면서 떠안게 된 경제적 손실과 생산지연에 따른 손해 등도 회사를 압박하는 요인이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9/03/19 13: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