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내의유혹은 시즌3 드라마, 이제 시즌2"

송고시간2009-02-10 07:20

"아내의유혹은 시즌3 드라마, 이제 시즌2" - 1

작가 "죽은줄 알았던 소희 등장한다"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아내의 유혹'은 총 3가지 시즌으로 나뉩니다. 현재 시즌2 진입을 앞에 두고 있습니다."

웬만한 오해는 5분 만에 풀리고, 여느 작가들이 보름에 걸쳐 풀어낼 소재를 단 한 회 분에 해결하는 스피드의 SBS TV '아내의 유혹'. 120회로 예정된 이 드라마는 4월 말 종영 예정이다. 그러나 예정됐던 복수는 이미 어느 정도 전개가 많이 됐다. 과연 앞으로 어떤 이야기가 더 있을까.

이에 대해 김순옥 작가는 "할 이야기는 아직 많이 남아있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아내의 유혹'의 시즌1은 은재(장서희 분)가 물에 빠져 죽을 고비를 넘긴 후 복수를 결심하는 것이었고, 시즌2는 은재가 복수를 위해 교빈(변우민)의 집으로 들어가는 것이다. 그리고 시즌3은 죽은 줄 알았던 소희(채영인)가 등장하며 또다른 복수를 예고하는 것"이라고 명쾌하게 설명했다.

김 작가는 "소희의 등장은 시놉시스 때부터 예정됐던 일"이라며 "벌써부터 사람들이 이제 할 이야기를 다 한 것 아니냐고 걱정하는데 그렇지 않다. 아직 할 이야기가 많다"며 웃었다.

시청률 40%를 넘나드는 이 드라마에 대해 SBS는 자연스럽게 연장을 추진하고 있다.

김 작가는 "은재가 100% 복수를 마치면 우리 드라마는 끝난다. 그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연장 요청이 있어 2~3주 연장을 검토하고는 있지만 절대로 억지로 스토리를 늘리면서까지 할 생각은 없다. 드라마의 마지막회는 은재의 복수가 끝나는 내용으로 꾸며질 것"이라고 귀띔했다.

그는 "스피디한 전개를 유지하기 위해 설거지를 하면서도 교빈이를 어떻게 풀 것인가를 고민하는 등 한 순간도 쉬지 않고 소재를 생각한다"면서 "결국에는 모든 인물들에게 그럴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줄 것이고, 그 안에 용서와 화해도 녹여낼 것"이라고 밝혔다.

"아내의유혹은 시즌3 드라마, 이제 시즌2" - 2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