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한상률 사표수리방침..후임인선 착수

송고시간2009-01-16 09:57

한상률 국세청장(자료사진)
한상률 국세청장(자료사진)

조용근 허용석 오대식 김호업 후임 거론

(서울=연합뉴스) 황정욱 심인성 기자 = 청와대는 한상률 국세청장이 학동마을 로비 의혹, 골프 파문 등 잇단 의혹 제기와 관련, 15일 밤 사의를 표명해옴에 따라 이를 수리키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한 청장이 청와대 인사 라인을 통해 사의표명을 한 것 같다"면서 "국세청 인사 공백을 막기 위해 내일쯤 이를 수리하고 후속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즉각 후임 물색에 나선 가운데 국세청 내부의 반목과 전직 국세청장들의 잇단 구속 등을 감안, 외부 인사를 검토하고 있으나 여의치 않을 경우 국세청 출신을 앉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청장 후임으로는 조용근 한국세무사회 회장, 허용석 관세청장, 오대식 전 서울지방 국세청장, 김호업 전 중부지방 국세청장 등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이에 앞서 김경수 국세청 대변인은 "한 청장이 15일 저녁 늦게 청와대에 정식으로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hjw@yna.co.kr

si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