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성민 "두 자녀에 관한 모든 권리 포기"

송고시간2008-12-08 17:11

조성민 "두 자녀에 관한 모든 권리 포기"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고(故) 최진실의 전남편 조성민이 8일 "두 자녀에 대한 모든 권리를 외할머니인 정옥숙씨에게 이양하는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조성민은 이날 오후 반포동 서초아트홀에서 고(故) 최진실 측 법률대리인인 진선미 변호사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유족 뜻에 따라 법원에 두 아이들에 대한 양육자를 변경하고, 법률 행위 대리권과 재산관리권을 사퇴하는 법적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법적 절차의 진행과 상관없이 앞으로 아이들에 대한 권리 즉 양육권, 법률행위대리권, 재산관리권 등을 행사하지 않겠다는 점을 밝힌다. 저와 제 부모님을 비롯한 주변 친척들 또한 그 의사를 바꾸지 않겠다는 점도 명확히 밝혀둔다"고 덧붙였다.

조성민은 향후 더 이상 아이들에게 상처를 주지 않고 오로지 사랑만을 베풀어주는 아버지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며 아버지로서의 의무만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는 "그간 아이들의 친아버지임을 빌미로 고인의 재산을 욕심내는 파렴치한 사람이라는 오해를 받게돼 마음이 아팠고 제 주변 사람들의 고통도 말할 수 없이 컸다"면서 "처음부터 지금까지 저는 단 한 푼의 유산에도 관심이 없었다. 진정 선의로 고인의 가족들과 재산이 잘 지켜지는 방법을 함께 상의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허나 제 의도와 달리 저로 인해 유족들이 더 가슴 아파하는 상황을 접하며 아이들에 대한 고인 가족들의 사랑을 전적으로 신뢰하고 그들에게 모든 걸 맡기는 것이 아이들을 위하여 서로의 신뢰 회복을 위하여, 나아가 고인을 위하여도 바람직한 길이라는 걸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조성민이 이같은 뜻을 밝힘에 따라 최진실 사후 조성민과 최진실 유족 간에 벌어졌던 두 자녀에 대한 양육권, 재산권에 대한 다툼은 일단락되게 됐다.

조성민 "두 자녀에 관한 모든 권리 포기" - 2

조성민 "두 자녀에 관한 모든 권리 포기" - 3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