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육정보공시' 학부모 큰 관심(종합)

송고시간2008-12-01 16:07

인사말하는 안병만 교과부장관
인사말하는 안병만 교과부장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1일 대전 배울초등학교에서 열린 교육과학기술부의 '교육정보공시 대국민 서비스 개통식'에서 안병만 장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kjunho@yna.co.kr

`환영'분위기속 `학교 서열화' 우려도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윤석이 기자 = 1일 대전 유성 배울초등학교와 충남대학교에서 각각 열린 교육과학기술부의 `학교 및 대학 정보공시 개통행사'에 참석한 학부모와 대학생, 학교 관계자들은 이날부터 시작된 교육정보공시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

전국 초.중.고교 및 대학의 주요 정보를 인터넷을 통해 공개하는 정보공시가 이날부터 시작되면서 학부모와 학생들은 해당 초중고교, 대학 홈페이지나 정보공시 포털 사이트인 `학교알리미'(www.schoolinfo.go.kr), `대학알리미'(www.academyinfo.go.kr) 등을 통해 학교에 대한 각종 정보를 직접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안병만 교과부장관, 대학정보공시 개통 기념사
안병만 교과부장관, 대학정보공시 개통 기념사

(대전=연합뉴스) 윤석이 기자 = 1일 충남대에서 열린 대학정보공시제 개통식에서 안병만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등이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 전국부 기사 참조 >> seokyee@yna.co.kr

개통행사에 참석한 배울초교 김모(37.여) 학부모는 "그동안 아들이 다니는 학교가 어떤 교육을 하는지, 급식 수준은 어느정도를 잘 알지 못해 궁금한 것이 많았는데 정보공시로 정확히 알수 있게 될 것 같다"고 환영했다.

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 모임(학사모.상임대표 최미숙)도 이날 "학교 정보 공개는 공교육 살리기의 전환점으로 환영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또 충남대 정봉섭(26.메카트로닉학과 3년)씨는 "대학의 정보를 공개하면 지역에 있는 다양한 대학들에 대해 수도권 등 다른 지역 사람들도 관심을 갖게 될 것"이라며 "특히 지역대학 가운데 특성화된 학과들에게는 학과 발전의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고 기대감을 보였다.

반면 다른 고교생 학부모는 "학교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알게 되는 것은 좋지만 앞으로 중.고교에서 교과별 학업성취사항 등까지 공시되면 자칫 학교를 서열화하지는 않을까 걱정된다"고 지적했다.

배재대 취업정보실 이은국 팀장도 "공개되는 정보 가운데 취업률 부분을 정확하게 공개하면 학교 차원에서 학생 취업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크게 늘 것으로 보인다"며 "하지만 취업률 등 각종 통계가 질적인 부문 보다는 양적으로 치우쳐 있어 보다 세밀한 통계 작업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학정보개통식장의 안병만 교과부 장관
대학정보개통식장의 안병만 교과부 장관

(대전=연합뉴스) 윤석이 기자 = 1일 충남대에서 열린 대학정보공시제 개통식에서 안병만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이 충남대 송용호 총장(사진 맨 우측) 등과 박수를 치고있다. << 전국부 기사 참조 >> seokyee@yna.co.kr

충남대 취업센터의 한 관계자도 "각 대학들의 통계 작업이 객관적으로 정확하게 이뤄졌는 지 검수할 수 있는 시스템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날 개통행사에는 안병만 교과부 장관과 전국 16개 시.도 교육감 및 부교육감, 전국대학교육협의회장, 전문대학교육협의회장, 한국교육개발원장, 일선 학교 교장, 대학 관계자, 학부모, 대학생 등이 함께 참석했다.

안 장관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오늘부터 시작되는 교육정보공시는 교육수요자인 학부모와 학생들이 해당 학교의 정보를 정확히 알고 학교도 선택할 수 있게 된다는 점에서 우리 교육의 혁명과 같은 것"이라며 "이를 통해 학교도 스스로를 끊임없이 개혁하고 정부도 부족한 부분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교육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보공시에 대한 지속적인 시스템 검증을 통해 보다 충실한 서비스가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개통 행사에서는 학교정보공시 관련 유공자 6명 및 개발업체에 대한 표창과 함께 학교 알리미 체험전도 마련됐다.

jchu2000@yna.co.kr

seoky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