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화부, 비판 댓글 5개월째 모니터링"

송고시간2008-10-05 20:31

"문화부, 비판 댓글 5개월째 모니터링"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가 현 정부에 대해 비판적인 인터넷 댓글을 체계적으로 모니터링해 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장세환(민주당) 의원이 5일 문화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문화부는 지난 5월부터 정부 정책에 비판적인 댓글을 모니터링한 뒤 청와대와 대검찰청, 경찰청 등 사정기관에 매일 두차례씩 전달해 왔다.

문화부 홍보지원국은 지난 5월16일부터 `정책보도 분석 자료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인터넷 여론수렴'을 명분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9월24일), 멜라민 공포(9월25일), 외화 유동성 심각성(9월26일), 환율과 금리 폭등(9월29일), 내년 예산 발표(9월30일) 등 정부 정책이나 현안 등에 대한 네티즌들의 비판 댓글을 정리했다고 장 의원은 전했다.

특히 주요 사안의 경우 문화부 문서에 클릭만하면 해당 글이 올려져있는 인터넷 카페로 바로 연결돼, 댓글을 쉽게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 의원은 "정부의 궁극적인 목표는 네티즌들에게 재갈을 물려 사이버상의 비판기능이 줄어들도록 하는 것으로 이미 세워둔 언론장악 계획을 실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