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안당국 "실천연대, 北 지령 '실천'했다"

공안당국 "실천연대, 北 지령 '실천'했다"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차대운 기자 = 공안당국은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지도부들이 북한의 민족화해협의회 인사들과 접촉하면서 지령을 전달받고 홈페이지 미공개 게시판을 통해 공유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또 이들은 독일의 북한 공작원으로부터 이메일을 통해 북한의 노동신문 등 각종 문건을 수신하기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공안당국은 전했다.

30일 국가정보원과 검찰 등 공안당국에 따르면 강진구(구속) 실천연대 전 집행위원장은 통일연대, 전국연합 등 통일단체 관계자들과 함께 2004년 12월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민화협 사무소장 리창덕 등과 만나 북한의 지령을 전달받았다.

그 내용은 ▲6.15 공동준비위원회를 조속히 만들고 주도권을 통일연대가 확보할 것 ▲김일성을 본받아 대중 속에서 활동할 것 ▲김정일 정권과 북한 인권 문제를 비판한 김영삼 전 대통령과 황장엽을 응징하고 탈북자 단체 활동을 중지시킬 것 등이다.

특히 강 씨는 리창덕과 혼자 만나 "미군철수공대위를 빨리 조직하고 민권연구소를 통해 선군정치와 관련된 글을 쓰라"는 등의 세부적인 활동 지령을 받았다고 공안당국은 설명했다.

강 씨는 귀국해 이같은 지침을 최한욱(구속) 집행위원장을 통해 실천연대 각 지역 및 부문 조직에 배포했고, 이후 실천연대는 이에 맞춰 강령을 개정하고 주한미군 철수 운동을 격렬히 전개하는 등 북한의 지령을 적극적으로 실천했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최 씨는 올해 4-7월 재독 북한 공작원 김용무로부터 7차례에 걸쳐 북한 노동신문 사설 등 문건을 이메일로 전달받기도 했다.

공안당국은 특히 실천연대가 북한의 공개적인 선전 선동 내용을 그대로 행동으로 옮긴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일례로 2002년 미국의 부시 대통령 방한을 앞두고 북한 '민민전' 방송은 13개 항으로 구성된 '부시 방한 반대 당면 투쟁 구호'를 발표했는데 실천연대는 이것과 제목과 내용에서 일부 표현만 바꾼 채 북한의 주장을 그대로 수용해 20개 항으로 확대 재생산한 성명을 제작, 배포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실천연대는 학원가에도 침투해 북한의 사상을 전파했다고 공안당국은 강조했다.

실천연대는 작년 5-10월 '찾아가는 615 학원'을 통해 전국의 대학을 돌며 학생들에게 주체사상, 선군정치 등 북한의 사상과 민족해방민주주의혁명론에 따른 연방제 통일 방안 등을 교육하는 한편 한총련 학생들을 상대로 북한의 투쟁지침이나 혁명이론을 전파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8/09/30 11: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