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역도 금 장미란 "세계기록 또 깨겠다"

송고시간2008-08-17 12:28

<올림픽> 장미란, 포상금 5천만원
<올림픽> 장미란, 포상금 5천만원

(베이징=연합뉴스) 김병만 기자 = 장미란이 17일 오전 베이징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여자 역도 메달리스트 기자회견에서 이연택 KOC위원장으로부터 5천만원 포상증서를 받고 있다.
kimb01@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기록은 항상 깨지기 마련이다. 앞으로 세계기록을 더 깨기 위해 더 많은 훈련을 하겠다."

2008 베이징올림픽 여자 역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여자 헤라클레스' 장미란(25.고양시청)이 다시 한번 세계신기록을 경신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장미란은 17일 낮 베이징 시내 프라임호텔에 자리 잡은 코리아하우스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세계신기록으로 우승을 해 기쁘고 만족한다. 하지만 앞으로도 세계기록을 더 깨기 위해 많은 훈련을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여자 최중량급(+75kg) 경기에서 인상 140kg과 용상 186kg을 들어 합계 326kg으로 우승한 장미란은 인상 한 차례, 용상 두 차례, 합계 두 차례 등 모두 다섯 차례 세계신기록을 수립하는 동시에 한국 여자 역도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금메달을 딴 주인공이 됐다.

장미란은 지난 해보다 기록이 크게 향상된 점에 대해 "좌우 밸런스가 전보다 굉장히 좋아졌다. 예전에는 최고 중량을 드는 데 양쪽 밸런스가 맞지 않았는데 비디오 분석을 통한 역학 조사로 자세를 조금씩 고쳐 나갔다. 힘쓰는 동작부터 작은 변화를 주면서 나중에 좋은 자세가 나오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강력한 라이벌 무솽솽의 불참으로 '싱겁게 우승을 차지한 게 아니냐'란 질문에 그는 "같이 경쟁하면 서로에게 발전이 있다. 기록 차이가 커 싱겁게 우승했다고 하지만 무솽솽이 나오지 않아 더 긴장이 됐다"면서 "내년에 맞붙게 된다면 그 때도 준비를 잘 해서 좋은 경쟁을 하겠다"고 대답했다.

장미란은 또 올림픽 2연패에 대한 욕심도 보였다.

그는 "런던올림픽도 있지만 내년 세계선수권대회와 아시안게임도 있다. 4년은 금세 지나갈 것 같다. 런던올림픽 때까지 운동을 해 좋은 기록으로 좋은 소식을 전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운동은 계속하고 싶은 마음이다. 일단은 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 대회를 준비하고 싶고 올림픽 2연패 도전 기회가 주어진다면 열심히 해서 이룰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고려대 3학년에 재학중인 장미란은 "1학기 때는 수업을 잘 못 들었다. 교수님이 도와주셔서 1학기는 잘 마무리했는데 2학기 때는 학교를 그냥 왔다 갔다만 하는 게 아니라 미래를 위해 수업에 더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