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역도산 외손자, 고시엔 대회 승리투수

역도산 외손자, 고시엔 대회 승리투수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전설적인 프로레슬러 역도산(한국명 김신락)의 외손자가 일본 고교야구 고시엔 대회에 투수로 출전해 팀의 46년 만의 첫 승리를 견인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6일 일제히 보도했다.

가나가와현 게이오 고교의 2학년 좌완 에이스 다무라 게이(18)는 5일 효고현 고시엔구장에서 열린 제90회 고시엔 여름대회 1회전 마쓰쇼 학원과의 경기에 선발 출장, 팀의 6-4 승리를 이끌며 승리투수가 됐다.

게이오 고교는 이로써 46년 만에 고시엔 대회에서 첫 승리를 거뒀다. 특히 마쓰쇼 학원은 고시엔 대회에 사상 최다인 35번째 출장한 명문팀이어서 게이오의 승리는 더욱 화제를 불러 모았다.

고시엔 대회 출전의 수훈갑이었던 다무라는 이날 경기에서도 2회 선취점을 허용했지만 이후 공 침착한 투구를 펼쳐 7이닝 동안 2점만 허용했다. 그 동안 타선은 6점을 내 다무라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다무라에 이어 8회부터 마운드에 오른 우완 타다노는 9회에 2점을 내주기는 했지만 추가 실점을 허용하지 않아 팀 승리를 지켜냈다.

다무라는 1963년 역도산이 괴한의 흉기에 찔려 숨진 직후에 태어난 막내 딸 다무라 히로미(44)씨의 아들로 186㎝의 당당한 체구에 최고 시속 143㎞의 직구와 슬라이더 등 다양한 변화구를 자랑한다.

역도산의 외손자로 부각되는 점에 부담을 느껴 `역도산의 외손자'가 아니라 `게이오의 다무라'로 불릴 수 있도록 멋진 활약을 보이겠다고 각오를 다졌던 다무라가 결국 자신의 말대로 최고의 활약을 펼치며 일본 언론을 장식한 셈이다.

sout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8/08/06 10: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