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폭염 고마워'..에어컨.양산.죽부인.모기약>

<'폭염 고마워'..에어컨.양산.죽부인.모기약>
냉방용품 등 여름상품 지난해보다 최고 10배 증가

(부산=연합뉴스) 신정훈 기자 = "더위야! 반갑다".

장마철에도 비가 오지 않는 소위 `마른 장마' 속에 열대야가 연일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유통업체들이 `여름 특수'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부산.경남지역 향토유통업체인 메가마트는 지난 1일부터 16일까지 전체 매출이 여름상품 매출 급증에 힘입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2% 가량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무더위로 여름 냉방 가전용품을 구입하려는 소비자가 북새통을 이루고 있는 가운데 냉방용품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680% 가량 급증했다.

특히 에어컨은 10배, 선풍기는 3배 가량의 높은 매출 신장세를 기록했다.

뜨거운 햇빛에 대한 노출을 최소화하기 위한 제품들의 매출도 크게 늘었는데 모자류 매출이 전년 대비 45%를 늘어난 것을 비롯해 썬캡류는 25%, 선글라스는 65%, 썬크림는 38% 각각 증가했다.

양산도 작년보다 3배 가량 판매량이 늘어났다. 반면 우산의 경우는 마른 장마 때문에 40% 가량 판매량이 줄었다.

시원한 잠자리를 위한 여름용 침구류 및 대나무로 만든 숙면제품 수요도 크게 늘었는데 여름 침구류와 대자리, 죽부인 등의 매출이 지난해 보다 배 이상 증가했다.

이 밖에 무더위로 샤워 및 세탁 횟수가 증가한 탓인지 바디클렌져, 비누, 샴푸 등 세면 및 샤워용품 매출도 27% 늘어났고, 세제류와 섬유 린스 등 세탁세제류도 40%나 증가했다.

열대야로 새벽까지 모기가 기승을 부리자 뿌리는 모기약, 액체형 모기약 등 방충제 관련제품도 30%가량 더 팔렸다.

갑자기 무더워진 날씨에 휴가를 앞당기는 사례가 늘면서 수영복과 물놀이용품 매출이 18%, 아이스박스, 돗자리 등 레저용품은 38%나 판매량이 더 늘었다.

여름철 대표 먹을거리 상품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주류 중 대표적 여름철 주류인 맥주의 경우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0% 매출이 증가 했고, 특히 수입맥주의 경우 87%나 증가했으며 수박,포도,참외,자두 등 여름철 대중과일의 경우도 28%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아이스크림은 36%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고, 냉장 냉면류는 85%, 과즙음료는 30%, 생수는 20% 각각 증가했다.

메가마트 관계자는 "장마철 기대하지 않았던 무더위가 지속되면서 여름 상품 매출이 호조를 나타냈다"며 "당분간 여름 무더위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여름매출을 선점하기 위한 유통업체들의 치열한 판촉전이 전개되고 있다"고 말했다.

s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8/07/19 0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