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폭발노트북' 시험결과 `이상무'<기표원>(종합)

`폭발노트북' 시험결과 `이상무'<기표원>(종합)

(창원=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지식경제부 산하 기술표준원(기표원)이 노트북 컴퓨터와 배터리의 안정성을 시험한 결과, 시험과정에서는 별다른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시료 선정과 시험방법 등에 문제가 있다는 소비자단체 등의 지적이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기표원은 지난 24일부터 28일까지 경남 창원시 전기연구원에서 최근 폭발사고가 난 노트북과 동일한 모델의 노트북과 배터리를 시험한 결과, 시험과정에서 제품에 특이사항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28일 밝혔다. 기표원은 다음달 1일 시험결과를 공식 발표한다.

시험대상 제품은 삼성전자와 삼성SDI의 P10 노트북과 배터리팩(SSB-P10), 전지셀(ICR18650-22E), LG전자와 LG화학의 Z1-A2007 노트북과 배터리팩(LB62114E), 전지셀(ICR18650B2)이었다.

기표원은 노트북 컴퓨터의 경우 가방 속과 전기장판 위에서의 동작시험을, 배터리팩의 경우 80℃의 높은 온도를 가하거나 고온에서 100mΩ 이하의 저항으로 단락(합선)시키거나 과전류로 10시간 충전하는 등의 시험을 실시했다.

전지셀은 130℃의 고온에서 20분 방치하거나 13kN으로 압착하는 등의 시험을 실시했다.

이에 대해 소비자단체는 기표원이 국민과 연관된 제품을 발 빠르게 조사한 의지는 높게 평가하지만 시료 선정과 시험 방법 등이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녹색소비자연대 이주홍 정책팀장은 "시료를 기업에서 받은 것으로 사용하고 고온변형시험 등에서 배터리팩을 끼운 노트북이 아니라 배터리팩만 따로 시험해 시험결과의 신뢰성에 의문이 간다. 또 시중에 판매된 많은 노트북 중에서 1개만 시험한 결과를 일반화해 모든 제품이 안전하다고 하는 것은 무리"라고 말했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8/03/28 17: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