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친일명단'에 안익태.최승희 포함될 듯

안익태(오른쪽.자료사진)
안익태(오른쪽.자료사진)


내달 2차 명단 발표...윤극영, 반야월, 장덕조 등도 거론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민족문제연구소와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가 오는 8월 발간할 친일 인명사전에 애국가를 작곡한 안익태와 무용가 최승희 등이 추가로 포함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에 따르면 작곡가 안익태의 경우 1차 명단 발표 이후 만주국 건국을 기념한 `만주환상곡'을 작곡, 지휘하는 동영상이 발견되는 등 친일행적이 확인돼 명단에 추가될 가능성이 높다.

최승희(자료사진)
최승희(자료사진)

무용가 최승희도 수차례에 걸쳐 일본에 거액의 국방헌금을 낸 사실이 확인되는 등 친일 행적에 대한 논란이 계속돼 왔다.

이들 외에 2005년 8월 1차 명단 발표 이후 친일 행적이 확인돼 2차 명단에 추가될 인물들로 `반달' 작곡가 윤극영, 유명 가수 겸 작곡가 반야월, 소설가 장덕조 등도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1천여명 가량이 추가될 것으로 보이는 2차 명단에는 만주 등 해외에서 활동했던 인사들이 대거 포함되고 군 관계자들도 상당수 있을 것이라는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위원회 관계자는 "2005년 이후 추가로 친일 행적이 확인된 인물들이어서 검토를 시작했던 것"이라며 "예술계 인사들의 경우 판단 기준이 명확하지 않아 어려움이 있지만 이들에 대한 논의는 계속 진행중"이라고 말했다.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는 다음달 말께 2차 친일인명 명단을 발표해 당사자나 유족들에게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기회를 준 뒤 오는 8월 친일인명사전을 발간할 계획이다.

mong07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8/03/06 10: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