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서규 등 친일파 7명 재산 41억 국가귀속(종합)

김서규 등 친일파 7명 재산 41억 국가귀속(종합)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친일반민족행위자재산조사위원회는 28일 35차 전원위원회를 열고 김서규 등 친일 반민족 행위자 7명 소유의 토지 총 20필지, 30만8천388㎡(시가 41억원ㆍ공시지가 28억원 상당)에 대해 국가 귀속 결정을 내렸다.

이번에 재산환수 결정이 내려진 대상자는 `한일합병'의 대가로 남작 작위를 받은 이정로, 민영기, 이용태 외에 중추원 참의를 지냈던 김서규, 김영진, 이경식, 이진호 등 7명이다.

이들 중 김서규, 이경식, 이진호 등 3명은 중추원 참의가 되기 전 군수ㆍ도지사를 지내며 일제로부터 받은 총 10필지의 토지에 대해 귀속 결정을 받았다.

이번 친일반민족 행위자들의 재산환수 결정은 지난해 5월2일 1차, 8월13일 2차, 11월 22일 3차에 이어 네번째다.

이에 따라 현재까지 국가귀속 결정이 내려진 친일재산은 이완용, 송병준 등 친일 반민족 행위자 29명의 토지 563필지, 360만2천62㎡(시가 771억원ㆍ공시지가 343억원 상당)로 늘어났다.

위원회는 "28일 현재 친일반민족 행위자 135명의 3천751필지, 1천796만9천492㎡(공시지가 1천168억원 상당)의 토지에 대해서 조사개시 결정을 했으며 이를 임의로 처분하지 못하도록 법원에 보전처분을 마친 뒤 친일재산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환수 대상이 된 재산은 러일전쟁 시작(1904년)부터 1945년 8월15일까지 일본 제국주의에 협력한 대가로 취득하거나 이를 상속받은 재산, 친일재산임을 알면서 유증ㆍ증여받은 재산 등이며 특별법 시행 이후 제3자에게 처분된 친일재산도 포함된다.

국가귀속결정을 한 친일재산은 곧 바로 `국(國ㆍ나라)' 소유권 이전 등기 절차를 거쳐 독립유공자와 그 유족의 예우를 위한 지원금 또는 독립운동 관련 기념사업 등에 우선적으로 사용된다.

그러나 국가귀속 결정에 대해 이의를 제기한 후손들의 행정심판 3건(이재곤 등), 행정소송 15건(민영휘 등)이 청구돼 현재 계류 중이라고 위원회는 전했다.

위원회는 "해방 후 60여년 만에 대다수 국민적 염원으로 시작된 친일재산 국가귀속업무를 활동기한 내에 완료하기 위해 국가귀속결정을 상시화할 것"이라며 지속적인 국민적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8/02/28 12: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