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치권 `숭례문 화재' 원인.대책 논란(종합)

정치권 `숭례문 화재' 원인.대책 논란(종합)
한 "노 대통령 탓"..신당 "李당선인 책임"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김종우 기자 = 정치권은 11일 `국보 1호'인 숭례문 화재사고와 관련, "안타깝고 비극적인 일"이라며 국회 문화관광위 등 관련 상임위를 열어 재발방지 대책 및 복원 문제를 논의했다.

정치권은 한 목소리로 이번 숭례문 화재가 평소 문화재에 대한 안전관리 소홀에서 발생했고 초동 대응 및 협조체제 미흡으로 화를 키웠다면서 관계 당국에 대한 책임을 엄중 추궁하기로 했다.

대통합민주신당과 한나라당, 자유선진당 등 여야 지도부는 이날 오전 화재 현장과 합동수사본부가 설치된 남대문 경찰서 등을 방문, 사고 경위와 수사 현황 등을 청취한 뒤 국회 차원의 조속한 대책 마련을 다짐했다.

하지만 한나라당은 숭례문 화재 참사와 관련해 노무현 정부의 `관리 부실'에 책임을 돌린 반면 신당은 이명박 당선인이 서울시장 재직 시절 무리하게 숭례문을 개방한 것이 원인이 됐다며 이 당선인에게 화살을 돌리는 등 책임공방을 벌였다.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설 연휴가 끝날 무렵에 숭례문이 소실되는 비극적인 사태를 맞았다"면서 "노무현 정권이 그동안 안전 의무에 허술한 채 신경 쓸 데는 안 쓰고 엉뚱한 데 신경쓰다가 이런 비극을 가져오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노 대통령에게 화살을 돌렸다.

안 원내대표는 또 "이천 참사도 그렇고, 태안반도 유조선 사고로 서해안 주민들이 생계가 막막한 지경에 이르렀는데 이제는 문화재에까지 이르렀다"며 "지난 5년동안 해야 할 일을 하지 않고, 하지 말아야 할 일은 무리하면서 해서 이런 결과가 초래된 것으로 할 말을 잊게 된다"고 덧붙였다.

이한구 정책위의장도 "우리가 그래도 선진국 진입을 하겠다는 나라인데 이런 나라에서 국보 1호를 화재로 잃었다는 것은 국민의 자존심을 짓밟는 일"이라며 "문화재 관리 보호 체계의 허술함과 소방 활동의 비전문성이 드러났다. 그래서 정부혁신이 정말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신당 정청래 의원은 긴급 소집된 국회 문광위 전체회의에서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이 서울시장 재직시절 숭례문 개방을 결정한 사실을 거론하며 "이번 사건은 서울시의 전시행정, 보여주기 행정, 밀어붙이기식 포퓰리즘이 빚은 참사"라며 "이명박 전 시장과 오세훈 시장은 책임을 면키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유선호 의원도 "이명박 전 시장은 숭례문을 개방하면서 `1세기만에 숭례문을 시민 품에 돌려줬다'고 했지만 결과는 시민으로부터 귀중한 국보를 빼앗아간 것"이라고 말했다.

문광위에 출석한 황정연 소방방재청 차장, 라진구 서울시 부시장, 전귀권 중구 부구청장 등도 답변 과정에서 책임을 떠넘기는 듯한 발언으로 빈축을 샀다.

책임 공방의 한 편에서 정치권 스스로 자성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없지 않았다.

신당 손학규 대표는 오전 최고위회의에서 "숭례문이 불타는 걸 5시간 지켜보면서도 속수무책이었다"며 "재난방재 차원을 넘어 국가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 나라가 이렇게 운영돼선 안된다는 책임을 통감했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정몽준 최고위원도 "야간에는 관리인 없다는데 어떻게 이런 지, 예산을 배정한다는데 행정부도 책임이 크지만 우리 국회에도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국민께 위로의 말을 드리면서 국회 지도자도 책임을 공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mangels@yna.co.kr

jo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8/02/11 21: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